국제
2020년 03월 31일 13시 19분 KST

도쿄올림픽 내년 7월 개최 확정에 미국 언론에서는 벌써 우려가 나오고 있다

2021년 7월23일로 확정됐다.

ASSOCIATED PRESS
다시 움직이기 시작한 2020 도쿄올림픽 패럴림픽 카운트다운 시계

코로나19 세계적 확산으로 결국 1년 정도 연기에 합의했던 2020 도쿄올림픽이 내년 7월23일 개최를 확정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언론들은 ”또 가장 더운 때인가”, ”무신경의 극치” 등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산케이신문 등은 30일 일본 정부, 도쿄올림픽 조직원회가 7월23일 개최에 합의했다고 알렸다. 이후 이들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도까지 함께 한 4자회담에서 이를 결정하고, IOC 임시이사회에서 이를 승인 받았다.

최근 올림픽은 금요일에 개막하는 것이 관례였다. 당초 2020 도쿄올림픽도 금요일 열릴 예정이었고, 이를 최대한 고려한 합의였다는 것이 일본 측의 입장이다.

앞서 24일 IOC와 일본 정부 등이 올림픽 1년 정도 연기에 합의했을 당시에는 2021년 봄이나 가을 개최 예측도 나왔다. 국제 경기 연맹 등에서는 도쿄의 혹서를 피하기 위해 봄 개최를 요청하기도 했으나 일본은 개최까지의 준비 기간을 최대한 길게 확보하고자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올림픽 이후 개최되는 패럴림픽 역시 기존 8월25일 개막에서 21년 8월24일 개막으로 변경된다.

그러나 이에 대해 미국 언론은 벌써부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너무 더운 기간에 개최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사실 올림픽 연기 전에도 개최 시기를 두고 말이 나오기도 했다. 40도에 육박하는 일본의 여름 기온에 대한 우려였다. 특히 마라톤, 수영, 승마, 트라이애슬론 등 일부 더위에 취약한 종목 선수들은 여름 개최의 문제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다시금 여름 개최를 결정한 건 너무 섣부른 판단이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먼저 USA투데이는 올림픽 연기 개최 날짜가 발표되자마자 ”굳이 오늘 그 날짜를 알릴 필요가 있었냐”며 “IOC가 완전히 귀를 닫고 있는지를 다시 한 번 보여줬다. 지구상의 모든 사람들은 대유행을 이겨내고, 대처하고, 살아남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21년 행사 날짜는 세계 최대 규모라고 해도 알 필요가 없다”며 발표 시기상의 무신경함을 꼬집었다.

또 매체는 내년 7월까지 코로나19가 종식된다는 보장이 없다며 개최 연기부터 발표 과정까지 전부 졸속이라는 취지의 비판을 이어갔다.

뉴욕타임즈도 이날 여름 개최는 올림픽 중계권을 가진 NBC와 육상을 비롯한 주요 종목 경기 단체의 이해가 맞아 떨어진 결과라고 평하며 ”이는 도쿄가 가장 더운시기에 올림픽이 치러지게 될 것을 의미한다”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더위는 코로나19 발생 전부터 우려를 일으킨 문제”라고도 꼬집었다.

블룸버그는 올림픽 1년 연기로 일본이 약 7조원의 손실을 입는다며 특히 스폰서 기업이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보도에 따르면 10년 간 최고 올림픽 후원사로 약 2조원 이상을 지불한 토요타 자동차는 올림픽에 앞서 도쿄의 노후화 차량을 대체하기 위해 새로운 택시 모델을 출시했으며 전기 자동차부터 연료 전지 구동 버스, 페리 페리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배치할 계획이었으나 이 모든 것이 미뤄지게 됐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