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2일 18시 34분 KST

더불어민주당이 유시민의 '범진보 180석' 가능' 발언을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역풍 차단에 나선 민주당

뉴스1
이낙연 위원장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을 코 앞에 두고 나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범여권 180석 가능’ 발언을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선거에서 치명적인 ‘오만’의 틀이 씌워질까 한껏 경계하는 모습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12일 서울 종로 구기동 유세에서 “누가 국민의 뜻을 안다고 그렇게 함부로 말할 수 있는가. 이제까지 기자들로부터 수없이 같은 질문을 받았지만 한 번도 숫자를 언급하거나 어떤 방향을 말한 적이 없다”며 “선거 결과를 섣불리 예측하는 일은 조심하는 게 훨씬 낫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 앞에 늘 심판받는 마음으로 겸손하게 임하고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유시민 이사장이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비례 의석을 합해 범진보 180석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라고 한 발언을 직접 겨냥한 것이다.

이 위원장의 발언은 유 이사장의 발언이 ‘오만한 여당’ 이미지를 부각하고, 미래통합당 지지자 등 보수층 결집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주요 인사들도 일제히 역풍 차단에 나섰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은 전남 순천에서 열린 정책 협약식에서 “최근 당 밖에서 우리가 다 이긴 것처럼 의석수를 예상하며 호언하는 사람들의 저의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며 “모두가 자중자애하면서 더 절박하고 더 간절하게 호소하고 몸을 낮춰 국난 극복을 위한 지지를 호소해야 겨우 이길까말까 하는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서울 구로을에 출마하는 윤건영 후보와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도 각각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말들이 조금 위험하게 보인다. 선거 다 끝난 것처럼 오만한 태도는 안 된다”, “야당의 ‘견제론’에 우리 쪽과 가깝다고 알려진 논객이 빌미를 줘 버렸다”고 적었다.

미래통합당은 즉각 유 이사장의 발언을 오만함의 발로라며 공격에 나섰다. 황교안 대표는 종로 유세에서 “문재인 정권의 오만이 극에 달했다. 총선에서 180석을 얻겠다고 한다”며 “이런 무도한 정권,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