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4월 12일 14시 31분 KST

백원우의 '통합당은 쓰레기 정당' 발언에 미래통합당이 거세게 반발했다

‘싸움질하고 막말하는 것이 정치 삼류’라는 이낙연 민주당 선대위원장의 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뉴스1
정원석 미래통합당 선대위 상근대변인.

미래통합당이 12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원유세에서 통합당을 향해 ”쓰레기 정당”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역대급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정원석 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상근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현재 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이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하명 수사에 주도적인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려진 ‘백원우 별동대’의 그 백원우가 입에 담지도 못할 수준의 막말을 통합당을 향해 퍼부어댔다”고 밝혔다.

앞서 백 전 비서관은 이날 경기도 시흥 지원유세에서 통합당을 향해 ”국민에게 고통으로 다가오는 정당, 쓰레기 같은 정당, 쓰레기 같은 정치인”이라며 ”저런 쓰레기들을 국민 여러분이 4월 15일에 심판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이에 대해 정 대변인은 ”(우리 당을 향해) 천박하고 주책없는 당, 저열한 정당, 토착왜구라 했던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돈키호테와 애마, 시종 등이라 이름 붙이며 손가락질했던 윤호중 사무총장에 이은 역대급 막말”이라며 ”여권 인사들의 연이은 망발은 단순히 통합당에 대한 견제구가 아니다. 통합당 당원들, 더 나아가 통합당이 제시하는 방향과 대안들, 정책을 지지하는 일반 국민에 대한 모욕이자 우롱”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 대변인은 ‘싸움질하고 막말하는 것이 정치 삼류’라는 이낙연 민주당 선대위원장의 말을 인용해 ”생각 없이 뱉는 말, 배설하고도 사과 없는 말, 모두가 국민에게는 상처”라며 ”반성하라. 함부로 벌린 입은 결국 재앙을 불러들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