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16일 18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07월 17일 10시 13분 KST

넷플릭스가 '루머의 루머의 루머' 시즌 1에서 해나 자살 장면을 편집한다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내린 결정이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루머의 루머의 루머’(13 Reasons Why)에서 3분 분량이 편집된다.

NETFLIX

넷플릭스는 16일(현지시각) 공식 성명을 통해 ‘루머의 루머의 루머’ 시즌 1 마지막 회에서 주인공 해나(캐서린 랭포드)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장면을 삭제했다고 밝혔다. 드라마 공개 이후 미국 10대 청소년 자살률이 급증했다는 연구가 나오자 내린 결정으로 풀이된다. 

미국 오하이오주 한 아동병원의 연구진은 ‘루머의 루머의 루머’ 시즌 1 공개 한 달 뒤인 2017년 4월 10~17세 사이 청소년의 자살률이 28% 증가했다고 밝혔다. 드라마와 자살률의 직접적인 인과관계는 드러나지 않았으나 연구진은 ”벼랑 끝에 있는 청소년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넷플릭스는 ”많은 청소년으로부터 ‘루머의 루머의 루머’ 덕분에 우울증이나 자살 같은 어려운 주제에 대한 대화를 시작할 수 있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며 ”올여름 시즌 3 공개를 앞두고 드라마를 둘러싼 논쟁에 대해 생각해보았다”라고 운을 떼었다. 

넷플릭스는 ”미국자살예방기금(American Foundation for Suicide Prevention)의 크리스틴 모티에 박사를 포함한 의학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브라이언 요키 등 드라마를 제작한 이들과 함께 시즌 1에서 해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장면을 편집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제작자 브라이언 요키는 ”우리가 시즌 1에서 자살의 추악하고 고통스러운 현실을 생생히 묘사한 건 ‘자살은 끔찍하다’라는 진실을 전달하고 누구도 이를 따라 하지 않도록 하자는 의도였다”라며 ”해당 장면 편집을 통해 공익에 최대한 이바지하면서도 청소년 시청자들이 직면할 수 있는 자살 위험 요인을 완화하고자 했다”라고 전했다.

‘루머의 루머의 루머‘는 주인공 해나의 자살에 얽힌 주변인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자살에 대한 이야기를 그려낸 만큼 ‘루머의 루머의 루머’는 청소년 시청 불가 등급을 받았으며 매 시즌 1화 본편 상영 전에는 ”시청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본인이나 주변에 이와 같은 문제와 관련하여 도움이나 긴급 상담이 필요한 사람이 있다면, 13ReasonsWhy.info 사이트를 방문해 상세 내용을 참조해 달라”라는 내용의 경고 문구가 등장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친구들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습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