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9월 23일 13시 28분 KST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미국 타임지 선정 '2020년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으로 꼽혔다

봉준호 감독과 함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뉴스1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 선정 ’2020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이름을 올렸다.

타임은 23일(현지시각) 정 청장이 포함된 ’2020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을 발표했다.

청와대는 타임이 7월 해당 차트에 정 청장을 포함시키겠다며 문재인 대통령 명의의 소개글을 요청해 왔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정 청장의 전문성, 준비성, 국민과의 소통, 무엇보다 성실성이 ‘K-방역’의 성공을 이끈 비결이라는 내용의 글을 매체에 넘긴 것으로 알려졌다.

정 청장 선정 이유는 코로나19 팬데믹 대응이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이번 선정은 K-방역이 곧 전세계가 본받아야 할 글로벌 모범임을 국제사회가 인정했음을 다시 확인시켜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정 청장 100인 선정 사실과 우리나라의 방역 노력과 성과가 미국 전역에 전파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2020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는 영화 ‘기생충‘으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비롯해 아카데미 작품상·감독상·각본상·국제장편영화상 등 4개 부문을 휩쓴 봉준호 감독도 포함됐다. 봉 감독의 소개글은 그와 ‘설국열차’로 인연을 맺은 배우 틸다 스윈튼이 썼다.

타임의 100인 명단은 2004년부터 매년 발표됐다. 앞서 문 대통령이 2018년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으로 선정됐고, 당시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민국대사가 소개글을 썼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