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6년 01월 19일 11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9일 14시 12분 KST

김종인 선대체제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연합뉴스

민감한 정치 이야기는 가급적 하지 않으려 했지만 이 말은 하는 게 좋을 것 같다.

나는 요즘 더불어민주당의 미래에 걱정이 많다. 과연 이 당이 제대로 선거를 치를 수 있을까?

당면한 관심사는 김종인 선대위원장에 관한 것이다. 김종인을 불러들인 게 당을 살리고 여당의 압승을 저지하는신의 한 수가 될 것인가?

나는 김종인의 경제민주화 노선이 야당에 잘 착근하면 야당으로선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지금 돌아가는 상황을 보면 그의 역할이 거기서 멈출 것 같지는 않다. 그의 지금 행보는 문재인을 후퇴시킨 다음 사실상 비대위원장으로 야당을 한 손에 틀어쥐고 이번 선거를 치르겠다는 것이다.

내가 이것을 본질적으로 거부하는 것은 아니지만 김종인의 과거 행적과 관련된 문제가 정리되지 않으면 김종인 영입은 오히려 야당을 분열시키고 야당에 대한 국민적 지지를 방해하는 요인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아무리 좋게 본다 해도, 경력만을 놓고 보면, 그는 야당의 대표자로 한국 민주주의의 미래를 좌우할 만한 인물이 아니다. 그는 전두환의 국보위에 몸을 담은 사람이고 정치철학과 관계없이 자신을 불러주는 주군에게 몸을 의탁한 사람이다.

따라서 그가 쓰러져 가는 야당을 일으켜 위기의 민주주의를 구할 수 있는 진정한 구원투수가 되고자 한다면 적어도 다음 사항에 대해 대국민적 선언을 해야 할 것이다.

1. 전두환의 국보위에 참여한 것에 대해 반성과 함께 사죄해야 한다.

2. 그동안 이 땅의 민주주의 발전에 자신이 특별히 한 게 없음을 고백해야 한다.

3. 자신이 선대위원장을 맡는 것은 정치적 사심에서 비롯된 게 아니라 이 나라의 민주주의를 위해 야당 승리에 미력을 다하기 위함이라는 것을 선언함으로써 진정성을 보여줘야 한다.

4. 선대위 운영에서 민주적 리더십을 보여 줄 것을 약속해야 한다.

5. 자신의 거취가 야당의 선거승리에 도움이 안 된다고 판단되면 언제라도 물러나겠다는 것을 천명해야 한다.

나는 이런 천명이 있을 때 더불어민주당의 미래가 조금은 밝아질 것이고, 김종인 선대체제가 제대로 굴러갈 것이라고 믿는다.

* 이 글은 필자의 페이스북에 게재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