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여자

곽노필

한겨레신문 기자

한겨레신문 기자, 블로그 '미래창' 운영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