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image

배명복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노란 조끼’에 맞선 Barcroft Media via Getty Images

‘노란 조끼’에 맞선 마크롱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집권 1년6개월 만에 최대 위기를 맞았다. 유류세 인상에 항의하는 ‘노란 조끼(gilet jaune·질레 존)’ 시위가 3주째 이어지면서 폭동 수준으로 격화하고 있다. 지난주 말 파리
2018년 12월 04일 14시 11분 KST
트럼프 사전에 친구는 Stockernumber2 via Getty Images

트럼프 사전에 친구는 없다

왜 안 그랬겠는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럽을 발칵 뒤집어 놓았다. 트럼프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영국 국빈방문, 헬싱키 미·러 정상회담으로 이어진 6박7일의 유럽 순방에서 트럼프 표(標) ‘레킹볼
2018년 07월 18일 14시 26분 KST
태영호와 탈북 JTBC

태영호와 탈북 종업원

“인간은 광장에 나서지 않고는 살지 못한다. … 그러면서도 한편으로 인간은 밀실로 물러서지 않고는 살지 못하는 동물이다.” 한국 현대소설의 고전이 된 최인훈의 소설 『광장』 서문에 나오는 유명한 구절이다. 인간에게는
2018년 05월 24일 12시 12분 KST
남북 정상 직통전화의 1

남북 정상 직통전화의 힘

남북 정상 간 직통전화(핫라인)가 개통된 지 보름이 넘었지만 아직 벨 소리는 울리지 않고 있다. 합의대로라면 판문점 정상회담이 열린 지난달 27일 전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첫 통화를 해야 했다. 출입기자들의
2018년 05월 09일 15시 05분 KST
시진핑의 미·중 체제 경쟁

시진핑의 미·중 체제 경쟁 선언

19차 당대회에서 시 주석은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와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키워드로 장장 3시간30분에 걸쳐 연설했다. 2050년까지 부강한 문명국과 조화로운 사회주의 강국으로 우뚝 서 미국을 능가하는 문명 세계의 리더로 발돋움하겠다는 야심이다.
2017년 12월 06일 09시 25분 KST
문재인 정부가 국정원 개혁을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문재인 정부가 국정원 개혁을 성공하기 위해 필요한 것

대통령이 수족처럼 부릴 수 있는 측근을 수장으로 앉히는 관행이 되풀이되는 한 국정원의 파행과 일탈은 근절될 수 없다. 이번에도 못 바꾸면 국정원은 문을 닫는다는 각오로 개혁에 임해야 한다. 정권이 바뀌어도 흔들림 없이 본연의 역할과 소임을 다하는 진정한 정보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
2017년 11월 21일 05시 44분 KST
트럼프 대통령님, '지정생존자'

트럼프 대통령님, '지정생존자' 보셨나요?

트럼프는 이 드라마를 봤을까. '지정생존자'를 보면서 가장 먼저 떠오른 질문이다. 백악관 오벌 오피스의 TV채널은 폭스뉴스에 '고정(?)'돼 있기 때문에 못 봤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지만 아닐 수도 있다. 지상파인 ABC에서 방영되는 화제의 드라마 아닌가.
2017년 11월 08일 07시 18분 KST
트럼프의 이란 흔들기로 더 멀어진 북한

트럼프의 이란 흔들기로 더 멀어진 북한 핵합의

트럼프가 말끝마다 외치는 '아메리카 퍼스트'의 실체는 '트럼프 퍼스트'임이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 미국에 대한 신뢰가 갈수록 떨어져 동맹국조차 미국을 외면하는 사태가 온다면 그에 대한 가장 큰 책임은 전임자의 업적을 지우기 위해 국제적 합의조차 헌신짝처럼 내팽개치는 트럼프가 져야 할 것이다.
2017년 10월 27일 11시 09분 KST
문재인이 아베처럼 못하는

문재인이 아베처럼 못하는 이유

역대 미국 대통령 중 도널드 트럼프만큼 존경이나 신뢰와 거리가 멀게 느껴지는 인물도 드물지만 아베는 트럼프에게 젖은 낙엽처럼 달라붙어 '찰떡궁합'을 과시하고 있다. 미 대선이 끝나기가 무섭게 뉴욕으로 달려가 트럼프 당선인을 만난 첫 번째 외국 정상이 아베다.
2017년 10월 26일 06시 27분 KST
'남한산성'을 보며 핵무장을

'남한산성'을 보며 핵무장을 생각함

지금 단계에서 핵무장을 추진하는 것은 득보다 실이 크다. 한·미 동맹을 믿고, 미국과의 공조를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 하지만 핵무장에 대비한 외교적·군사적·기술적·경제적 준비를 소리 없이 할 필요는 있다. 아무도 믿을 수 없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다. 남한산성의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는 길이다.
2017년 10월 11일 06시 47분 KST
북아일랜드서 본 한반도

북아일랜드서 본 한반도 위기

감내할 수 없는 극단적 상황까지 간 것이 북아일랜드 평화 프로세스의 시작이었던 것처럼 폭발 일보 직전까지 온 한반도 위기 상황은 극적인 반전의 전기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그 전제는 대화다. 서로를 대화 상대로 인정하고 얼굴을 맞대야 한다.
2017년 09월 28일 07시 09분 KST
홍준표 대표께

홍준표 대표께 묻습니다

홍 대표는 한·미 공조에 찬물을 끼얹는 트럼프를 비판하기는커녕 오히려 문 대통령을 나무라고 있습니다. 단합이 필요한 위기 상황에서 동맹국을 비난하는 트럼프도 문제이지만 그런 트럼프에게 동조해 자국 대통령을 비판하는 홍 대표는 더 큰 문제입니다. 한·미 동맹을 이간하고 남남 갈등을 유발하는 김정은의 계략에 말려 드는 자살골 아닙니까.
2017년 09월 13일 12시 15분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