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image

Melissa Jeltsen

.

.
운동선수보다 더 심한 외상성 뇌손상을 입는

운동선수보다 더 심한 외상성 뇌손상을 입는 여자들

미국 피닉스에서 가정폭력 보호시설 코디네이터로 일하는 케리 워커(51세)는 30년 전, 자신도 모르는 새 달려오는 차들을 향해 도로 반대편에서 역주행한 적이 있다. 이유는 알 수 없었다. “그러는 게 정상으로 느껴졌어요
2015년 06월 17일 13시 34분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