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여자

정광필

1997년~2002년 새로운 교육을 열망하는 교육 전문가와 뜻있는 시민들 100명과 함께 ‘이우학교’ 설립을 준비했다.
2003년~2011년 이우학교 초대 교장으로서 이우학교를 공교육 혁신에 영감과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는 학교로 자리 잡게 하는 데 힘썼다. 2008년 이우학교 선생님들과 함께 『이우학교 이야기』(갤리온)를 집필했다.
2012년 서울시교육감 비서실장으로서 갈 길을 잃고 표류하는 공교육의 항로를 바로잡는 데 힘을 조금 보탰다.
2013년~현재 전국 각지에서 학교 혁신을 위해 애쓰고 있는 여러 선생님들을 돕고 있다.

그동안 학교 현장이 너무 엉망이었기 때문에 학교 혁신의 몇 가지 조치만 실시해도 상당한 변화가 있었다. 이에 고무돼 여러 곳에서 학교 혁신의 바람이 뜨겁게 불고 있다. 하지만 3~4년이 지나면 본격적인 교육적 난제에 부딪히게 마련이다. 그 난제를 돌파하지 못하면 학교 혁신의 성과는 자칫 찻잔 속의 태풍에 머물 수 있다.
그래서 그는 다음과 같은 물음을 학교 혁신을 꿈꾸는 이들에게 던지고자 한다.

‘꼰대’가 아닌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그들을 바라본다면?
사건은 어떻게 성장의 기회가 될까?
나와 생각이 같으면 동지, 다르면 적?
메기 없으면 붕어는 잘 자랄까?
좋은 환경이 과연 교육적인가?
모든 교사가 훌륭하면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