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image

최지연

북칼럼니스트

직장인, 북칼럼니스트, '야밤산책', '결혼은 아직도 연애 중'의 저자
전쟁은 버거워도, 지옥이

전쟁은 버거워도, 지옥이 두려워서

하고 싶은 일을 찾아가고, 워라벨을 찾아 떠나는 것이 트렌드라 하지만 내게 퇴사는 두렵기만 하다. 네 번의 퇴사를 경험했지만 순간의 통쾌함만 있었을 뿐, 또 다시 다른 회사를 찾아 월급쟁이가 되었을 뿐이다. 하고 싶은 것이 딱히 없고, 특출난 능력도 없는 내게 퇴사는 쉽지 않은 결정이 되어버렸다.
2018년 01월 31일 12시 47분 KST
'이 정도쯤이야'라는 위험한

'이 정도쯤이야'라는 위험한 상상

한 직원의 회사 돈 횡령, 어느 기업 간부의 억대 리베이트. 사회 초년생 땐 그런 뉴스를 보다보면 나와는 아주 거리가 먼, 남의 일로만 생각되었다. 그런데 회사에서 일 하다보면 공고해 보이던 시스템에도 구멍이 있다는 것을 알게되며, 과연 이 회사라는 것에 '주인'이 있는 것인가라는 의심이 들기 시작한다.
2018년 01월 24일 12시 47분 KST
직장인, 우리는 매년 성적표를

직장인, 우리는 매년 성적표를 받는다

"좀 이기적인 것 같아요." 4년차 때였나. 평가 시즌이 끝나고 팀장 면담을 하는데 팀장이 나의 이기적임(?)을 문제삼으며 개선을 했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이직을 한 회사에선 정반대의 평가를 받았다. 나는 그대로인데.
2018년 01월 17일 07시 31분 KST
그 커플이 사내연애를 하기까지 겪은

그 커플이 사내연애를 하기까지 겪은 일들

L은 담담하게 말했다. 처음엔 그저 싹싹하고, 열심히 하는 후배에 불과했고, 그래서 많이 가르쳐주고 싶고 도와주고 싶었다고 했다. 자기도 그 연차에 비슷한 고민들을 했었고, 그래서 조금 먼저 알게 된 팁을 알려줘 조금 더 빠르게 회사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싶었다고 했다.
2018년 01월 10일 10시 03분 KST
우리는 가끔 같은 을끼리

우리는 가끔 같은 을끼리 갑질하려한다

사무직도 감정노동에 시달린다. 가기 싫은 회식 자리에가서 웃고 떠들며 즐거운 척 술을 마시는 것도, 말도 안 되는 지시와 트집을 잡는 상사 앞에서 싫은 내색 없이 경청하는 척 하는 것도, 얌체 같은 짓을 하거나 일을 미루는 동료를 보고서도 못본척 아무일 없는 척 하는 것도, 모두 감정노동이다.
2018년 01월 03일 11시 22분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