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일석

중앙일보, 문화일보 기자. 고일석의 마케팅 글쓰기 대표. 저서 <고일석의 마케팅 글쓰기>(2014)

http://cafe.naver.com/haniko5
알바를 고용해 본 입장에서 생각하는 '최저임금

알바를 고용해 본 입장에서 생각하는 '최저임금 1만원'

지금 6천원선 정도인 최저임금을 2~3년 뒤에 1만원으로 올리면 나가떨어질 자영업자들이 수두룩할 것이라는 것은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일이다. 그러나 이것은 최저임금의 인상분을 오로지 일선 고용주들이 다 부담해야 하는 현실 때문에 벌어지는 일이다. 최저임금은 궁극적으로 생산에서 판매에 이르기까지의 거래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익의 분배에 관한 문제다. 부가가치가 창출되는 일련의 과정에서 가장 말단에 있는 노동자들의 시급이 충분하지 않은데, 어느 한 쪽은 넘치도록 많은 수익을 가져간다면 이것은 거래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익의 분배구조가 극도로 왜곡되어 있는 것이다.
2017년 07월 07일 11시 58분 KST
안희정 지사에게 기대하는 마지막

안희정 지사에게 기대하는 마지막 '선의'

대연정이든 소연정이든 연정을 해야만 한다는 뜻은 알겠고, 그럴 때 상대를 적으로 대할 것이 아니라 선의를 가진 존재로 인정을 해야 한다는 것도 알겠는데, 그렇게 해서 야당에서도 기꺼이 같은 목표를 가지고 협력하겠다는 자세가 됐다고 치면, 그들과 손을 잡고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 이제 얘기해야 한다. 설마 보수세력의 선의를 인정한다고 이제 다 죽어가는 낙수이론을 다시 들고 나오거나, 노동시장 유연화를 창의적으로 강화시킨다거나, 압박을 통한 북핵 해결에 손을 들어주지 않기만을 빈다. 이게 그에 대해 내가 기대하는 마지막 '선의'다.
2017년 02월 21일 13시 58분 KST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왕따의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왕따의 계보'

문재인 전 대표는 매일 까인다. 특히 종편에서는 하루 종일 까인다. 이젠 그런 소리를 듣고도 분하고 억울하기는커녕 그냥 데면데면해질 정도다. "문재인은 절대 안 돼"라고 외치며 노냥 까대는 사람들의 대표적인 레파토리는 두 가지다. 하나는 종북이고 하나는 말 바꾸기다. 곰곰 생각해보면 오래 전부터 많이 들어본 레파토리다. 그렇다. 이것은 김대중 대통령을 오랜 기간 짓눌러오던 낙인이었다. 김대중 대통령을 향하던 낙인찍기가 노무현 대통령을 거쳐 문재인에게로 이어져 오고 있는 것이다.
2017년 02월 01일 11시 23분 KST
뻔뻔하거나 쪼잔하거나 'KBS의

뻔뻔하거나 쪼잔하거나 'KBS의 뒤끝'

황교익의 출연정지 소식이 알려지자 반기문을 명시적으로 지지하는 인사들이 아무 일 없이 KBS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는 사례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황교익에 대한 출연정지는 사실은 황교익에 대한 것이 아니었다. 대선을 앞두고 앞으로 문재인이나 야당 후보에 대해 지지를 표명하고, 그것을 위해 자신의 영향력을 행사하고, 더 나아가 황교익처럼 깊숙하게 역할을 할 수도 있는 모든 잠재 출연자를 향한 것이었다. 앞으로 문재인 지지하는 뭔가를 하면 황교익처럼 당할 테니 조심하라는 것. 이름하여 시범케이스였다. 방송출연을 무기로 자연인의 정치적 의사와 그에 따른 행동을 통제하려는 지극히 반민주적이고 반문명적인 행위다.
2017년 01월 27일 17시 38분 KST
삼성X파일 특검, 문재인이

삼성X파일 특검, 문재인이 막았다?

이상호 기자가 최근 고발뉴스의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삼성X파일과 관련된 문재인 전 대표의 의혹을 다시 제기했다. 이상호 기자의 주장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뇌물보다는 도청 수사가 중요하다"고 언급하여 검찰 수사의 방향을 틀어서 뇌물(떡값) 수사를 못하게 했고, 문재인 민정수석이 특검 도입을 막았다는 것이다. 이런 판단의 근거는 당시 언론에 공개된 문재인 수석의 발언이라고 밝혔다. 이상호 기자가 제기하는 의혹의 포인트는 네 가지다. 1. 노무현 대통령이 뇌물 수사를 못하게 했나? 2. 검찰은 뇌물 수사를 하지 않았나? 3. 문재인 수석이 특검을 막았나? 4. 특검은 왜 실시되지 않았나?
2017년 01월 21일 10시 07분 KST
이것은 법의 문제 이전에 국어의

이것은 법의 문제 이전에 국어의 문제다

"선거일 현재 5년 이상 국내에 거주하고 있는 40세 이상의 국민은 대통령의 피선거권이 있다." 대통령의 피선거권과 관련된 공직선거법 16조 1항의 내용이다. 중앙선관위는 위 조항에서 "거주하고 있는"을 "거주한 적이 있는"으로 해석했다. 이 두 표현은 의미가 엄연히 다르다. "거주하고 있는"은 과거 어느 시점부터 현재까지 거주 상태가 지속되고 있는 현재진행형 의미이다. "선거일 현재"라는 전제는 "선거일 현재로 역산하여 5년 이전의 시점부터 현재까지 거주가 지속되는"이라고 해석할 때만 의미가 있다.
2017년 01월 14일 09시 33분 KST
JTBC가 무슨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다는

JTBC가 무슨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다는 것인가?

기자는 언론인으로서의 정체성 뿐만 아니라, 자연인, 직업인, 시민 등 인간이 가지는 모든 정체성을 함께 가진다. 다만 때로 상황에 따라서 언론인으로서의 정체성과 다른 정체성이 부딪치기도 하며, 택일해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 있는 것뿐이다. 이 경우는 거기에 해당되지 않는다. 범죄 정보를 입수하고 이것을 신고할지 말지는 전적으로 개인의 판단이다. 이때 신고해야 한다는 시민의 입장과 취재해야 한다는 기자의 입장이 상충하는 것도 아니다. 누가 신고를 했건 국민들은 그녀가 체포되는 현장에 대한 "알 권리"가 있다. 현장에 기자가 있었다. 기자가 잠시 한 눈을 팔고 딴청을 피우지 않는 한 체포 현장에 대한 국민의 알 권리는 충분히 충족될 수 있고, 충족되어야 한다.
2017년 01월 04일 09시 47분 KST
요즘의 청문회는 왜 이렇게

요즘의 청문회는 왜 이렇게 찌질한가

노무현은 순직 노동자와 관련됐던 풍산금속 회장 신문 외에는 큰 소리를 낸 적이 단 한 번도 없었다. 말투도 위압적이지 않았다. 추궁이라기보다 대화를 나누듯 차근차근 질문을 하고 작은 사실들을 확인한 끝에 증인이 옴짝달싹할 수 없는 외통수로 몰려 어쩔 수 없이 시인하게 만드는 장면을 여러 번 연출했다. 보는 사람으로서는 기가 막히게 잘 짜여진 법정 드라마를 보고 있는 듯한 통쾌함을 느끼게 하는 순간들이었다. 그 뒤로는 노무현만큼 청문회를 화려하게 장식한 의원은 없었다. 그 원인은 의원의 자질보다는 청문회 운영방식에 있다. 그중에서도 1인당 발언시간이 가장 큰 문제다.
2016년 12월 07일 12시 12분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