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image

전종현

Art & Culture Journalist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주구장창 글을 썼다. 「월간 DESIGN」, 「SPACE 공간」에서 기자로 일했고, 「CA」 한국판과 「w.e.b」에서 편집위원과 기획위원을 맡했다. 「Noblesse」에서 프리미엄 남성지를 만드는 라이프스타일&피처 에디터로 일하기도 했다. 현재 다양한 온·오프라인 매체에 디자인, 건축, 예술, 공예에 대한 글을 기고하며, 여러 프로젝트 자문도 병행 중이다. 몇 권의 책을 함께 썼으며,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 정회원, 대한전시학회 이사다. harry.jun@outlook.com
디자이너는 소고기를

디자이너는 소고기를 싫어해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 것만큼 진실된 자본주의적 명제가 있던가. 가는 게 있어야 오는 게 있고, 무언가 얻으려면 정해진 값어치의 재화나 그에 상응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상식인 세상이다. 그런데 유별나게 한국에서는 이 모든 기준을 뛰어넘는 절대 재화가 하나 있는 듯 하다. 바로 소고기다.
2017년 12월 29일 16시 42분 KST
디자이너가 된 억만장자 애드리언 쳉과의

디자이너가 된 억만장자 애드리언 쳉과의 만남

지난 4월 밀라노국제가구박람회에서 처음 선보이며 호평 받았던 'Wander From Within_내면의 산책' 전이 오는 10월 22일까지 서울 가나아트센터에서 열린다. 국제적인 명망을 갖춘 홍콩 출신의 사업가이자 아트 컬렉터, 애드리언 쳉이 자신의 프로필에 디자이너를 더한 결과다.
2017년 10월 18일 14시 35분 KST
[인터뷰] 2017 아트 바젤 홍콩 'BMW Art Journey'의 주인공, 애비게일 레이놀즈와의

[인터뷰] 2017 아트 바젤 홍콩 'BMW Art Journey'의 주인공, 애비게일 레이놀즈와의 대화

나에게 가장 중요했던 것은 이미 사라진, 한 때 훌륭했던 도서관을 찾아내는 일이었다. 실크로드는 잘 알려진 공간이고, 유럽과 다른 대륙을 연결하는 개방적이고 또 그 모든 공간과 문화의 연결을 상징하는 공간이다. 이 곳에는 역사 속으로 사라진 도서관들이 많이 있었다. 실크로드는 문화와 교류의 측면에서도 중대하고 고귀한 역사적 상징성을 가진다. 문화적 교류 역시 실크로드를 통해 이루어지면서 풍성한 문화적 결실을 가져왔다. 최근의 고립주의나 국가우선주의를 자초하거나 다른 나라와의 교류를 단절하는 사례들을 볼 때, 과거의 역사를 다른 형태로 표출되는 양상이기에 배울점이 있다고 생각했다. 나는 점을 연결해내는 선(line)이 좋다.
2017년 03월 20일 12시 20분 KST
프리츠커상의 비밀: 건축계의 노벨상은 어떻게

프리츠커상의 비밀: 건축계의 노벨상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지난 3월 1일 프리츠커상을 주관하는 하얏트 재단은 2017년 프리츠커상 수상자로 스페인의 건축사무소 RCR를 지명했다. 전 세계 언론은 '건축계의 노벨상'이 "거의 알려지지 않은" 건축가들, 그것도 역사상 최초로 공동 파트너 3명에게 돌아갔다며 연신 이야기를 내보냈다. 더 정확한 정보를 얻기 위해 공식 홈페이지에 접속해 심사 평을 읽는데 일목요연하게 정리된 다른 카테고리들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클릭에 클릭을 거듭할수록 그 속도는 빨라졌고 종국에는 뿅 망치로 머리를 세차게 내리치는 충격을 받았다.
2017년 03월 16일 17시 33분 KST
[인터뷰] '아트 바젤 홍콩'을 이끄는 파워 우먼, 아델린

[인터뷰] '아트 바젤 홍콩'을 이끄는 파워 우먼, 아델린 우이

숫자가 폭포처럼 내려오는 광경은 행사 기간 동안 ICC 타워가 예술에게 '점령당했다'는 느낌을 받을 만했죠. 이번 아트 바젤 홍콩 중 장족의 발전이 있던 세션을 꼽는다면 영상 부분을 꼽겠습니다. 원래 짧은 영상들을 모아 보여주던 프로그램이었는데 올해에는 영상 부분 큐레이터인 리젠화와 이야기하며 5분 길이의 영상까지도 본 프로그램에 포함시켰죠.
2016년 05월 25일 16시 08분 KST
[인터뷰] 수지 멘키스가 말하는

[인터뷰] 수지 멘키스가 말하는 럭셔리

유명한 브랜드의 로고가 큼지막하게 달린 가방을 들고 다니는 건, 제게 있어 럭셔리가 아니에요. 전적으로 제 느낌과 감각에 깊숙이 관련된 것입니다. 실크나 다른 직물이 내 몸에 살짝 닿는 그런 미묘한 상황을 총칭하는 거라고 해두죠. 말 그대로 매우 비밀스럽고 사적인 거죠. 럭셔리는 개인적인 경험에 달려 있다고 믿습니다.
2016년 05월 09일 11시 41분 KST
검은 연꽃에서 시작하는 아름다움의 여정 | 장 미셸 오토니엘

검은 연꽃에서 시작하는 아름다움의 여정 | 장 미셸 오토니엘 인터뷰

개인적으로 이번 전시의 의미가 깊다. 베르사유 궁전 정원에 설치한 대규모 작업 이후에 갤러리에서 여는 첫 전시회다. 한국을 오가면서 유심히 본 연꽃을 모티브 삼아 작업을 진행했다. 자연과 스스로 결합하며 평화를 만들어내는 순간을 공유하는 전시라고 생각한다. 내 전시에서 미학적인 면은 굉장히 중요한데 예전 작업에 비해 이번에는 관능적인 면이 더해졌다.
2016년 03월 21일 16시 45분 KST
북구의 방랑자가 채취한 찬란한 은빛 세계 | 펜티 사말라티

북구의 방랑자가 채취한 찬란한 은빛 세계 | 펜티 사말라티 사진전

어시스턴트 한 명 없이 자신의 눈과 감각을 믿고 손으로 뽑아내는 그의 흑백 사진은 사이즈가 큰 것이 가로로 두 뼘, 작은 것은 엽서와 크기가 비슷하다. 어떤 땐 새끼손톱 조각보다 조그마한 피사체는 눈과 사진 사이의 공간을 극도로 좁히는데, 놀랍게도 제 형태와 명암을 온전히 갖춘 까닭에 그 치밀함과 세밀함에 대한 경의와 더불어 숨이 멎는 경탄마저 하게 된다.
2016년 02월 26일 14시 52분 KST
DDP 포럼 x AGI 인터뷰 | 엘리자베스

DDP 포럼 x AGI 인터뷰 | 엘리자베스 코프

저는 아시아 지역의 여성 디자이너가 충분한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느낍니다. 이것은 아주 중요한 문제입니다! 우리는 지금 21세기에 살고 있고, 서로를 제압하는 것을 멈춰야만 합니다. 창의력과 지성은 인간의 기본적인 재능이고, 이를 성별이나 인종이나 다른 태생적인 문제로 나눌 순 없습니다.
2016년 02월 18일 14시 49분 KST
DDP 포럼 x AGI 인터뷰 | 에릭

DDP 포럼 x AGI 인터뷰 | 에릭 브란트

제가 서울에 있는 젊은 디자이너에게 하고 싶은 말은 다른 나라와 별반 다르지 않아요. 오늘날에는 모두 스스로 세계 시민의 일부로서 국제적인 스케일에 맞춰 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자신을 국제무대에서 활약하는 디자이너라고 생각하세요. 젊은 시절의 야망은 이렇게 처음부터 크게 잡아야 해요. 자기 작업이 세계적으로 목소리를 낼 수 있다는 사실을 믿고, 글로벌이란 테두리 안에서 활동하는 걸 목표로 삼아야 합니다.
2016년 02월 17일 14시 35분 KST
DDP 포럼 x AGI 인터뷰 | 타쿠

DDP 포럼 x AGI 인터뷰 | 타쿠 사토

제가 생각하는 디자인은 '배려(気遣い)'입니다. 일본에서는 '키오 츠카우(気を遣う)'라고 말하곤 하는데 아마 한국에도 비슷한 뜻을 가진 단어가 있을 거예요. 일본에서 이 단어는 '미래를 생각하고 고려해 개선할 수 있는 부분을 지금 하자'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데요, 좋은 디자인의 의미와 일맥상통한다고 생각해요. 당신이 다른 사람을 '배려'할 수 없다면 좋은 디자인을 할 수 없습니다.
2016년 02월 16일 14시 54분 KST
DDP 포럼 x AGI 인터뷰 | 니키

DDP 포럼 x AGI 인터뷰 | 니키 고니센

우리가 하는 디자인은 언제나 실험적이어야 합니다. 실험적인 디자인은 사회적, 기술적인 발전을 이끌며 형국을 바꾸는 힘이 있습니다. 좋은 디자인이란 보기 좋은 겉모습에 국한하지 않고 좋은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젊을 때는 디자이너에게 중요한 시간입니다. 그 시간을 즐기세요. 작은 시도가 세계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습니다. 디자이너는 변화를 만드는 사람들이니까요.
2016년 02월 15일 14시 15분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