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image

김도훈

편집장

영화전문지 <씨네21>을 거쳐 남성지 의 피처 디렉터로 일했다. 많은 매체에 정기적으로 다양한 분야의 글들을 기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