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image

친구사이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

한국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는 1993년 창립된 ‘초동회’를 모태로, 성소수자의 인권을 보장하고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 없는 세상을 건설하는 것을 목표로, 1994년 2월에 결성된,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성소수자 인권 운동 단체입니다.
올해 여름엔 인천 퀴퍼가 the

올해 여름엔 인천 퀴퍼가 있었다

올해 여름은 더운 줄 모르겠더라. 관측이 시작된 111년 만의 폭염, 요란한 소리를 내며 울리는 긴급재난문자에도 더위는 남들 얘기였다. 사람의 체온을 훌쩍 넘겨버린 이례적인 폭염이기에 에어컨은 상시 풀가동이었고, 어둑어둑한
2018년 10월 26일 16시 41분 KST
성소수자에게 친화적인 ‘도시’란 어떤

성소수자에게 친화적인 ‘도시’란 어떤 모습일까요

다시 말해, 공간적 불일치 이론이란 한정된 자원(특히 일자리)에 대한 수요와 공급의 ‘공간적인 불일치’ 정도가 사회적 불평등에 미치는 영향을 광범위하게 논의하고자 하는 이론입니다. 조금 더 쉽게 표현하자면, 우리가 살고
2018년 10월 22일 17시 45분 KST
익선동 야간개장 1

익선동 야간개장 참관기

3.  그럼에도 여전히 머릿속에 남는 의문은 있습니다. 위 사진은 익선동 골목에 상영된 권욱 작가의 ‘다다-익선’ 가운데, 지난 5월 23일을 끝으로 영업을 종료한, 한때 ‘게로수길’의 부흥을 이끌었던 ‘the 나인‘의
2018년 06월 19일 16시 16분 KST
게이봉박두는 올해에도 게이봉박두를

게이봉박두는 올해에도 게이봉박두를 합니다

친구사이는 여러 사람으로 이루어진 단체입니다. 넓게 보면 단체 속 성소수자 모두가 주인인 모임이죠. 그런 모임에서 프로젝트를 시작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시작부터 많은 의견을 모아야 하기 때문이죠. 그래도 다행히 많은
2018년 05월 15일 16시 47분 KST
'항문섹스도 인권이냐'는 성소수자 혐오문구를

'항문섹스도 인권이냐'는 성소수자 혐오문구를 보며

그 사람들이 무슨 의도로 그런 말을 한 건지, 솔직히 알고 싶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의도야 어찌 되었든 그걸 몇 년 동안 해보면서 좋고 나쁜 이런 저런 경험이 쌓이다보니 이 문장이 참 잘 쓰였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
2018년 04월 25일 11시 34분 KST
트랜스젠더퀴어 활동가의 삶을

트랜스젠더퀴어 활동가의 삶을 이야기하다②

성별이분법에저항하는사람들의 모임 여행자 가입 : ”이런 종류의 단체에 나와보는 게 처음인 분들이 많아요” 터울 : 저는 좀 그런 모임의 구성이 되게 재밌고 경이스러우면서, 여행자 얘기를 안할 수가 없는데요. 왜냐하면
2018년 04월 23일 18시 01분 KST
트랜스젠더퀴어 활동가의 삶을

트랜스젠더퀴어 활동가의 삶을 이야기하다

부산에서의 퀴어 관련 사회적 자원의 변화 : ”어떤 중년분이 부스 앞에서 결국 말을 못 걸고 가는 걸 봤어요” 도균 : 그 때 그래서 부산에서 뭐가 그런 게 너무 없어서 퀴어 책읽기 모임을 만든 적이 있었어요. 한 대여섯번
2018년 04월 17일 16시 54분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