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여자

박찬일

요리사다. 여러 언론에 음식 관련 칼럼을 쓰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