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image

김방희

프로필
‘83-’87 서울대 경영학과 졸업
‘87-’89 서울대 대학원 경영학과 졸업
‘89-’90 서울경제신문 산업부, 한신경제연구소
‘91-’99 시사저널 경제팀 기자, 팀장
‘97-’04 MBC 라디오 <손에 잡히는 경제, 김방희입니다> 진행
‘06-’07 KBS 1TV <세상의 중심> 논평 진행
‘06-’07 명지대 기초교양학부 객원교수
‘07-’09 한국주택금융공사 비상임 이사
‘05-현재   생활경제연구소장
’06-’14   KBS 1라디오 <성공예감, 김방희입니다> 진행

기 타
동아시아시대위원회 외자유치 전문위원 (전)
시민단체 YWCA, 함께하는 시민행동 자문위원 (전)
세계 인명사전 WHO'S WHO 전문가편 등재 (현)

저 서
<마인드 리딩 게임> <경제의 역습> (가제, 2015 예정)
<탁월한 결정 대 치명적 실수> (공저, 1995)
<제 2의 외환 위기> (번역, 2000)
<시나리오 경영> (번역, 2001)

상 훈
MBC 방송대상 (2000)
KBS 바른말 대상 (2007)
방송협회 라디오 부문 방송대상(2010)
Can China's Economy

Can China's Economy Soar?

Personally, I don't have any faith in the Chinese Model. If I were comparing China to a car, I'd go so far as to call it a used model.
2015년 07월 30일 10시 03분 KST
그리스의 전쟁, 유럽의

그리스의 전쟁, 유럽의 오디세이

오늘날 유럽 통합은 시험대에 올라 있다. 그것도 대륙에 유럽이라는 이름을 선사한 그리스로 인한 것이다. 3차 구제금융을 둘러싼 유럽 통합 주도국과 그리스의 힘겨루기는 채권단의 완승으로 끝났다. 국민투표까지 결행하며 채권단이자 통합 주도국이 내건 조건을 거부하려던 그리스의 계획은 사실상 수포로 돌아갔다. 그리스 내부에서는 이번 협상 타결을 1차 대전 패배 후 독일이 수용할 수밖에 없었던 베르사유 조약에 비교하는 분위기다. 이로써 4년 이상 끌어온 그리스 사태는 당분간 잠잠해질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리스의 근본적인 문제가 풀린 것도, 유럽 통합의 미래가 한층 더 밝아진 것도 아니다.
2015년 07월 29일 11시 48분 KST
중국 경제라는 자동차는 날 수

중국 경제라는 자동차는 날 수 있을까?

지난 6월 중순부터 3주간 계속된 중국 증시 폭락 사태는 진짜 위기가 아니다. 위기의 전주곡이었을 따름이다. 진짜 위기는 실물 경제 성장의 둔화다. 중국의 경제 성장률은 2007년 13%를 정점으로, 최근 7%대까지 떨어졌다. 이 정도까지는 정상적인 연착륙 과정일 수도 있다. 하지만 이보다 더 떨어지면 위기가 가시화될 가능성이 있다.
2015년 07월 27일 11시 03분 KST
온 국민이 요리사가 되면 더

온 국민이 요리사가 되면 더 행복해질까?

요리와 음식에 대한 집착은 고(高)소득의 산물이다. 어느 나라건 국민소득이 3만달러를 넘어서면 요리와 음식 프로그램이 인기를 끈다. 우리나라에서 지금 불고 있는 미식 열풍은 성격이 좀 다르다. 열기를 이끌고 있는 요리나 요리사가 전형적인 미식과는 거리가 있다. 요리는 파인다이닝(fine dining·고급 취향 식사)을 지향한다기보다는, 어떻게 집에서 한 끼를 때울까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또 대중적인 음식 체인을 이끄는 이나 30년 이상 중국 요리를 해온 요리사가 열풍을 주도하고 있다.
2015년 07월 15일 12시 23분 KST
메르스로 알게 된, 메르스보다 무서운

메르스로 알게 된, 메르스보다 무서운 것들

당장 신종 전염병과 그로 인한 불안과 공포를 근절하는 데 무기력했던 주체들은 정치적 판단과 행동에서만 예민하고 재빠르게 움직였다. 메르스가 우리나라를 공포에 떨게 만든 한 달 동안 우리는 갑자기 깨닫게 됐다. 정부는 무능하고 국민은 성숙하지 못했다. 무엇보다도 이 긴급 상황에서도 정부와 국민은 편 가르기에 여념이 없었다. 우리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도 한참 못 났을지도 모른다. 언젠가 메르스는 떠나겠지만, 이 무자비한 현실 인식이 오래도록 우리 곁에 머무를까 무섭다.
2015년 07월 08일 13시 46분 KST
팬데믹 시대의 종교와

팬데믹 시대의 종교와 과학

전염병 대유행 시대 종교의 역할을 SNS가 수행한다는 인상마저 주고 있다. 평상시 환희가 흘러넘치던 그곳에 요즘은 공포가 만연해 있으니 말이다. 물론 신종플루와 사스(SARS)에 이어 오늘날의 메르스까지 대유행 단계까지 이른 예는 아직 없다. 하지만 SNS 상에서는 그에 못지않다. 메르스 초기부터 각 지역 상황이라며 올라온 소문들은 살벌하기만 하다.
2015년 06월 08일 11시 20분 KST
경제적 돌파구의

경제적 돌파구의 조건

지난 정부는 4대강 사업이나 자원외교 같은 토목과 개발 사업을 돌파구로 삼았다. 하지만 이 프로젝트들은 모두 과거 패러다임의 산물이었다. 인적자원과 자본을 끌어들이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 정부는 창조경제라는 방향을 잡았지만, 그 내용을 구체적으로 채우지 못하고 있다. 때에 따라 정부 입장이 달라지고 있고, 정부 당국자의 말도 바뀌고 있다. 대통령은 중동이나 남미 순방을 통해 특정 지역에 대한 수출과 투자, 청년 취업을 경제적 돌파구로 제시하고 있다. 결국, 창조경제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합의할 무렵이면 정권이 끝나 버리는 비운을 맞을 가능성이 커졌다.
2015년 05월 22일 07시 16분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