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file image

보통엄마

About my dear enemy

페미니스트를 자처하는 두 여성이 만드는 매거진입니다. '엄마처럼 삻기 싫다'고 버릇처럼 말했지만 '엄마는 왜 그렇게 살았을까'를 한번도 묻지 않은 무심한 딸이기도 하죠.

모성과 희생이 흔한 보통 엄마의 조건이라고 합니다. 하지만 <보통엄마>는 때로는 사소한 것으로 지지고 볶으며, 이해할 수 없는 일로 토라지기도 하는 '진짜' 보통 엄마를 보여주고자 합니다. 엄마라는 역할 뒤에 숨은 한 여성의 이야기를 듣는다면 '엄마'라는 단어로 뭉뚱그릴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는 걸 알게 될 거예요.

내가 그 가족의 일원이란 이유로 불리한 위치에 있는 누군가를 외면하고 있었다면, 그것은 '엄마'가 아닐까요. 엄마의 목소리를 듣는 일이 이 시대 여성의 목소리를 기록하고, 미래를 상상하는 작업과 다르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입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aboutmydearenemy/
인스타그램: http://www.instagram.com/aboutmydearenemy
트위터: https://twitter.com/@__mydearenemy
'수빈 엄마' 아닌 진혜숙을

'수빈 엄마' 아닌 진혜숙을 만나다

어느 순간 애들 맛있는 거 해먹이겠다고 나는 부엌에 서있고, 애들은 아빠랑 밀린 이야기를 하는 게 부럽고 속상해서 이제 주말에도 외식하자고 했다. 또 부담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문득 들었다. 사실 어른들 말씀 중에 제일 싫었던 게 '며칠 전부터 준비했다'지 않나. 하시지 말라고 했는데 기어코 하는 게 너무 싫었다. 엄마는 그렇게 음식 준비하고 그래도 안 아프다고, 먹는 것만 봐도 배부르다고 하는데, 어떻게 안 아프겠나. 근데 그걸 똑같이 내가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 거다. 이런 습관을 우리 대에서 끊어야 한다. 친구들한테도 그러지 말자고 했다.
2017년 08월 02일 12시 47분 KST
'지윤 엄마' 아닌 한숙강을

'지윤 엄마' 아닌 한숙강을 만나다

"집안일이라는 게 그렇다. 눈 뜨면 시작해서 눈 감을 때까지 계속이니까. 식구도 많았고, 자다가도 식구들한테 무슨 일 생기면 해야 하고. 그래서 가끔씩 남편이 출장을 가거나 애들이 수련회 가서 집에 없으면 시부모님이 다른 방에 계시긴 해도 너무 좋았다. 혼자 자야 하는데, 내 방에 나 혼자 갖는 나만의 시간이 생겼다는 생각에 너무 신이 나는 거다. 피곤하니까 자야 하는데 묘하게 흥분이 되어서 잠도 안 오고 뭔갈 해야 할 것 같고. 뭔가 나만의 어떤 걸 해야 할 것 같았다. 그런 날은 믹스 커피 말고 원두커피 마셔야 할 것 같고, 책을 읽어야 할 것 같고."
2017년 06월 01일 12시 58분 KST
엄마는 일터에

엄마는 일터에 산다

모든 공간이 엄마의 것이라는 말은, 그 어느 곳도 엄마의 공간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했다. 직업이 전업주부인 나의 엄마는, 집의 모든 공간이 그의 것이었기 때문에 한 순간도 가사노동의 일터에서 벗어날 수 없었고, 어느 구석에서도 일터에서 벗어나 온전히 자신을 위해 시간을 보낼 수 없었다. 흔히 집이라는 곳을 '바깥 일'에서 '도망치는' 공간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런 '드림 하우스'는 결국 집에서 일하지 않는 사람들의 판타지였던 셈이다. 집의 어떤 공간에서 엄마가 자신만의 생활을 한다고 해도, 그 공간은 언제든 방문을 열고 나온 다른 구성원들과 공유할 수밖에 없는 공간이자 가사노동으로부터 절대 격리될 수 없는 작업장일 뿐이었다.
2017년 03월 30일 12시 44분 KST
엄마의 방을

엄마의 방을 찾아서

집에 가장 오래 있는 사람에게, 자기 공간 하나가 없었다. 엄마를 뺀 나머지 사람은 거실 외에 자기 공간 하나를 더 가지고 있었는데 말이다. 이것이 비단 나의 엄마 얘기만은 아닐 것이다. 엄마가 누구도 신경 쓰지 않고 자신만의 공간을 가질 수 있다면, 과연 어떤 선택을 할지 묻고 싶다. 아이의 학교나 남편의 직장을 생각하지 않고 집을 구한다면 말이다. 내가 어떤 작가의 책을 사고, 어떤 감독의 포스터를 벽에다 붙일지 고민하는 것처럼 엄마도 그럴까. 너무 오랫동안 누구도 물어보지 않아서 잊어버린 것은 아닐까.
2017년 03월 22일 10시 06분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