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31일 12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31일 12시 15분 KST

하와이에서 탄도미사일 경보 실수로 발령한 공무원의 근황이 공개됐다

하와이 주민 백만여 명에게 탄도미사일 경보를 실수로 보낸 경보 담당자가 해고됐다.

하와이주 비상관리국을 대표해 사건 조사에 나선 브루스 올리비에라 여단장은 해당 공무원이 "지난 10년간 걱정거리였다"며 "솔선수범하지 않고, 명령이 있어야만 일을 했다. 실제 상황과 연습이 같지 않다는 걸 모르는 듯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료들이 해당 직원 밑에서나 둘이서 일하는 것, 그리고 비상관리국에 있다는 것 자체를 불편하게 생각한다"라며 "일을 제대로 할 능력이 없다"는 평가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하와이 비상관리국 소장인 조 로건은 해당 공무원이 왜 미리 해고되지 않았냐는 질문에 감독관이 상담해주고 이끌어주는 등 "필요한 조치"를 취했다고 답했다.

로건은 이어 베른 미야기 비상관리국장이 "1월 13일 발생한 사건과 공무원들의 행동을 책임지고" 지난 30일(현지시각) 사임했다고 밝혔다.

한 익명 직원은 "징계 조치를 받기 전" 사표를 제출했고, 다른 한 직원은 현재 무급 정직 징계를 받은 상태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와 하와이 비상관리국은 해당 직원이 실제로 미사일이 발사됐다고 믿은 것으로 판단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해당 공무원은 계획에 없었던 미사일 대응 연습 중 훈련용 메시지를 듣고 오경보를 발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탄도미사일 발사를 경고한 훈련용 메시지에는 "연습, 연습, 연습"(exercise, exercise, exercise)이라는 문장이 나오지만, 해당 직원은 "훈련이 아니다"(this is not a drill)라는 문장을 듣고 경보를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하와이주 당국은 앞서 해당 직원이 드롭다운 메뉴에서 오경보 발령 버튼을 실수로 눌렀다고 발표지만 다수의 매체는 이것이 사실이 아니라고 보도했다.

hawaii missile

문제의 직원은 연방통신위원회의 조사에도 협조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FCC의 공공 안전 및 국토안보부 의장인 리사 포크스는 지난 30일 "오경보를 발령한 직원이 조사에 협조를 거부해 실망스럽다. 해당 직원이 다시 한번 고려해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지난 13일, 하와이 주민 120만 명은 탄도미사일 발사 경보를 받자마자 대혼란에 빠진 바 있다. 주 당국은 경보가 잘못 발령됐다는 것을 곧바로 알아챘지만, 비상관리국이 정정 알림을 보내기까지는 약 40분이 걸렸다.

하와이 주지사 역시 오경보가 발령된 지 2분 만에 이것이 실수임을 알았지만, 트위터 비밀번호를 기억하지 못해 이 내용을 트윗하기까지 15분이 걸렸다고 전해졌다.

하와이 비상관리국은 경보 발령 담당 인력을 1명에서 2명으로 증원하고, 몇 초 안으로 경보를 취소할 수 있는 기능을 만드는 등 앞으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허프포스트US의 'State Officials Fire Employee Who Sent False Missile Alert In Hawaii'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