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31일 11시 04분 KST

이영학이 가족들에게 쓴 편지엔 '감형 전략'과 '출소 후 계획'이 상세히 기술돼 있다

뉴스1

딸의 친구를 살해한 혐의로 사형을 구형받은 '어금니 아빠' 이영학이 강력한 '출소 의지'를 보이며 '출소 이후의 삶'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검찰은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딸의 친구를 집으로 불러 수면제가 든 음료를 먹인 뒤 추행하고 다음날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영학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이영학의 혐의는 아동·청소년보호법, 살인, 추행유인, 사체유기 등이다.

이날 이영학은 최후진술에서 "너무나 미안하다. 일평생 피눈물을 흘리며 학생(피해자)을 위해 울고 기도하겠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그러나 검찰은 "범행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는 하나, 진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것인지 의문이 든다"라며 "죄질이 무겁다"며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의 표현대로 이영학은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동아일보는 31일 단독으로 이영학이 옥중에서 가족과 법조인 등에게 쓴 약 100장 분량의 편지 20여통과 청와대에 보낸 탄원서 반성문 등을 입수해 단독으로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이영학은 딸에게 "XX이가 아빠 살려줘야 해. 아가, 재판 때 우리 판사님한테 빌어야 해. 그래야 우리 조금이라도 빨리 본다"고 적었다.

또 "1심 무기징역 받고 2심에서 싸우겠다. 1심 선고 후 일주일 뒤 항소심 가겠다"는 내용도 있었다. 심신 미약이 인정되면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하겠다는 계획과, '감형 전략'을 9개로 나눠 정리하는 치밀함도 보였다.

'심신 미약'을 주장하는 것과는 달리, 이영학은 모친에게 보낸 편지에서는 '알고 한 행위'임을 분명히 했다. 이영학은 "약 먹고 했어도 안다. 나중에 (피해자 가족과) 합의도 해야 한다"고 썼다. 또 장애인 단체와 연계해, 심신 미약한 장애인이 저지른 범행임을 강조해 감형을 받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출소 이후의 삶도 생각하고 있었다. 이영학은 출소 후 푸드트럭을 운영할 것이고, 딸에게는 가명을 지어주며 새 삶을 살라고 조언하기도 했다. 이뿐만이 아니라 이영학은 자신의 삶을 망라한 자서전 집필 계획까지 갖고 있었다.

편지에 따르면 이영학은 ‘나는 살인범이다’라는 제목의 책을 쓰고 있다고 한다. 딸에게 “아빠가 이곳에서 책 쓰니까 출판 계약되면 삼촌이 집이랑 학원 보내줄 거야. 1년 정도 기다려. 우리가 복수해야지”라고 전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 동아일보(2018. 1. 31.)

한편 이영학과 딸에 대한 선고 공판은 다음달 21일에 진행된다.

이영학 검찰 송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