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30일 16시 04분 KST

故김주혁 차량 감식 결과가 나왔다

뉴스1

지난해 10월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배우 故김주혁의 승용차에 별다른 결함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30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김주혁의 승용차 감식 결과 급가속 등 차량 결함과 기계적 오작동을 논할만한 흔적이 보이지 않는다"는 감식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또 국과수는 "김주혁 차에서 발견된 블랙박스의 사고 당시 영상에는 (차량 내부) 음성데이터가 기록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제동불능 유발 흔적도 보이지 않았다"고 명시했다.

그러나 국과수는 "차량이 심하게 파손돼 정상적인 주행시험이 불가능했다"라며 "파손 부품을 연결, 교체한 후 시동을 걸고 가속을 해 센서 데이터를 확인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사고 직후 차량이 급발진을 했을 것이라거나 김주혁이 심근경색을 일으켰거나 약물을 복용했을 것이라는 초반의 추측이 모두 빗나간 것이다. 앞서 김주혁의 시신에서는 알코올이나 특기할 만한 약물이 검출되지 않았으며,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 이상도 확인할 수 없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