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9일 16시 48분 KST

성추행 피해 검사가 방송에 직접 출연해 심경을 밝혔다

지난 26일, 한 현직 검사는 검찰 내부망에 자신이 2010년 법무부의 남성 고위 간부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후 인사 불이익까지 받았다고 폭로했다.

the

이 검사는 "2010년 10월 30일 한 장례식장에서 법무부 장관을 수행하고 온 당시 법무부 간부 B 검사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며 "공공연한 곳에서 갑자기 당한 일로 모욕감과 수치심을 이루 말할 수 없었으나 당시만 해도 성추행 이야기를 꺼내기 어려운 검찰 분위기, 성추행 사실이 언론에 보도될 경우 검찰의 이미지 실추, 피해자에게 가해질 2차 피해 등 이유로 고민하던 중 당시 소속청 간부들을 통해 사과를 받기로 하는 선에서 정리가 됐다"고 밝혔다.

해당 글을 작성한 서지현 검사는 29일인 오늘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직접 심경을 고백했다.

서 검사는 당시 사건에 대해 "시간이 지났지만 여전히 떠올리기 힘든 기억"이라며 "옆자리에서 허리를 감싸안고 엉덩이를 쓰다듬는 행위를 상당 시간 동안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바로 옆에 법무부 장관도 있었고 주위에 검사들이 많아 손을 피하려 노력했을 뿐 대놓고 항의를 하지는 못했다. 당시 많은 사람들이 있었지만 아무도 말리지 않았다”고 전했다.

서 검사는 "글을 올릴 때까지도 많이 고민했다"며 "주위에서 피해자가 직접 나가서 이야기를 해야만 진실성에 무게를 줄 수 있다고 이야기해 용기를 얻고 나왔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제가 범죄 피해를 입었고, 또 성폭력 피해를 입었음에도 8년이라는 시간 동안 내가 무엇을 잘못했기 때문에 이런 일을 당한 것은 아닌가. 굉장히 불명예스러운 일을 당했다는 자책감에 괴로움이 컸다”고 털어놨다. 서 검사는 이어 “이 자리에 나와서 범죄 피해자분들, 성폭력 피해자분들께 결코 당신의 잘못이 아니라는 것을 이야기해주고 싶어서 나왔다. 그것을 깨닫는 데 8년이란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이런 사건이 자신만의 일이 아니라고도 이야기했다. 그는 검찰 조직 내 성폭행 사건도 있었다고 전하며 "피해자가 있기 때문에 함부로 이야기할 수는 없지만 성추행 사실을 문제 삼은 여검사에게 잘나가는 남검사의 발목을 잡는 꽃뱀이라는 비난이 쏟아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가해자가 종교를 통해 회개하고 종교 구원받았다고 간증하고 다닌다고 들었다. 피해자에게 직접 사과해야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또 성범죄 피해자들은 ‘본인의 잘못이 아니다’는 말씀을 꼭 해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법무부는 이 사건과 관련해 "인사 불이익은 없었고 시간이 경과해 관련 경위 파악에 어려움이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