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9일 09시 35분 KST

홍준표가 조선·중앙일보를 비난했다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기사를 비난했다.

29일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조선일보조차도 밀양사고를 양비론, 정쟁으로 몰고 가 야당을 비난한다"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글을 게시했다.

이제 조선일보 조차도 밀양사고를 양비론 ,정쟁으로 몰고 야당을 비난 하네요.

곤란하면 아예 야당기사를 쓰지나 말던지나 하지

통합도 아닌 제3.4 미니정당 기사만 대문짝만 하게 늘어 놓고

쯔쯔쯔.... 무슨 약점이 그리 많은지 정론지로 자처하는 언론조차도 저러니 세상은 좌파 정권 찬양 언론 시대로 가나 봅니다.

5공시대도 안하던 논조를 보니 이제 좌파 폭주정권의 주문대로 언론도 가나 봅니다.

그래도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갑니다.

국민이 알아줄때 까지 참고 기다리겠습니다.

숨통을 튀어줄 SNS라도 있으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밀양의 억울한 죽음을 다시 한번 머리숙여 애도 합니다.

홍 대표는 "무슨 약점이 그리 많은지 정론지를 자처하는 언론조차도 저러니 세상은 '좌파 정권 찬양 언론 시대'로 가나 보다"라며 "5공시대도 안 하던 논조를 보니 이제 좌파 폭주정권의 주문대로 언론도 가나 보다"고 했다.

이어 "그래도 우리는 우리의 길을 간다"라며 "국민이 알아줄때까지 참고 기다리겠다"고 전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불난 집에 정치질'이라는 기사를 통해 밀양 참사와 관련해 책임 공방을 벌이고 있는 여야 모두를 비판한 바 있다.

홍 대표는 같은 날 중앙일보의 '홍준표, 내각제 염두에 두고 협상하라... 개헌 협상 물꼬' 기사도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조간에 어이없는 개헌 관련 기사가 나서 답 합니다.

내가 지방선거와 같이 투표하는 개헌도 검토하라고 하면서 내각제도 검토 하라고 했다는 허위 기사입니다.

무슨 의도로 그런 허위기사를 작성했는지는 모르겠으나 그건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내각제도 지방선거와 동시 개헌도 전혀 사실이 아니기에 바로 잡습니다.

나는 우리당 헌정 특위위원과 개헌관련 논의를 아직 단 한번도 한 일이 없습니다.

최소한 팩트는 확인해보고 기사를 써야 합니다.

허위기사를 써놓고 반박하라고 합니다.

오늘 아침은 어이없는 일만 있네요.

홍 대표는 "내가 지방선거와 같이 투표하는 개헌도 검토하라고 하면서 내각제도 검토하라고 했다는 허위 기사"라며 "내각제도 지방선거와 동시 개헌도 전혀 사실이 아니기에 바로잡는다"고 강조했다.

또 "나는 우리당 헌정 특위위원과 개헌관련 논의를 아직 한 번도 한 일이 없다. 최소한 팩트는 확인해보고 기사를 써라"며 "오늘 아침은 어이없는 일만 있다"고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