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9일 05시 27분 KST

트럼프는 '러시아 특검'을 해임하려 했다. 공화당 의원들의 생각은 다르다.

U.S. President Donald Trump looks on during the World Economic Forum (WEF) annual meeting in Davos, Switzerland January 26, 2018. REUTERS/Carlos Barria
Carlos Barria / Reuters
U.S. President Donald Trump looks on during the World Economic Forum (WEF) annual meeting in Davos, Switzerland January 26, 2018. REUTERS/Carlos Barria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을 지난 여름 해임하려 했다는 보도 이후, 28일(현지시각) 미국 공화당 주요 하원의원들은 뮬러 특검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특검 수사를 방해하면 트럼프 정부가 끝날 수도 있다'는 경고도 덧붙였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지난 6월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 해임을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단순히 '검토했다'는 수준이 아니라 실제로 '지시했다'는 내용이다. 뮬러 특검은 러시아의 2016년 미국 대선 개입과 트럼프 캠프의 공모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법률고문 도널드 매건이 '사퇴하겠다'고 배수진을 치며 강하게 반대하자 해임 지시를 철회했다. 트럼프는 이 보도를 '가짜뉴스'로 규정했다.

관련기사 : 트럼프는 '러시아 스캔들' 뮬러 특검 해임을 지시했다. '사법방해' 혐의가 늘었다.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 케빈 매카시(캘리포니아)는 NBC '밋 더 프레스'에 출연해 자신은 뮬러 특검을 신뢰한다면서도 FBI와 국무부의 다른 이들에 대해서는 의문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수사기관을) 감독하는 것은 정보위원회의 임무이자 역할"이라고 말했다. 그는 불륜 관계를 맺고 있던 FBI 요원과 FBI 변호사 사이에 오간 문자메시지가 이들의 정치적 편향성을 보여준다고 주장하며 우려를 표했다. 이 두 사람은 FBI의 힐러리 클린턴 이메일 수사에 참여했으며 뮬러 특검의 수사 초기 활동에도 몸 담았다.

공화당 측은 FBI 내에서 힐러리 클린턴을 도우려는 시도가 있었다는 주장을 펴는 데 이 사건을 활용해왔다. 그러나 허프포스트 취재 결과에서도 드러났던 것처럼, 실제로는 두 사람이 트럼프에게 해를 끼치기 위해 정보를 유출했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

donald trump

공화당 상원의원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은 ABC '디스 위크'에 출연해 뮬러 특검의 수사를 방해하려는 어떤 시도도 결국에는 트럼프 정부의 종말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나는 뮬러 특검을 전적으로 신뢰한다"고 말했다. "FBI와 국무부가 트럼프에 대해 편향적이라는 이 모든 것들은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 그러나 나는 이게 뮬러 특검에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다."

수전 콜린스 상원의원(공화당, 메인)은 CNN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온'에 출연해 트럼프가 뮬러 특검을 직접 해임하는 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뮬러 특검을 해임하려면 법무부 차관 로드 로젠스타인을 압박해야 했을 것이라는 얘기다.

물론 로젠스타인 차관에게 그런 압박이 통할 것 같지는 않다. 콜린스 의원은 지난해 상원 청문회 당시 자신이 그에게 "이 문제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했으며, 그는 뮬러 특검을 끌어내리라는 백악관의 압박이 있더라도 절대 응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이 확고했다"고 말했다.

콜린스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을 해임하려 했다는 NYT 보도에 신빙성을 더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법률고문과 (이 문제를) 논의했고, 그는 분노와 불만으로 가득한 대통령에게 왜 이게 나쁜 아이디어인지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건 7개월 전의 일이다. 그리고 백악관 법률고문은 직무를 계속 수행하고 있으며 뮬러 특검도 적극적으로 수사를 하고 있다. 제대로 돌아가고 있다."

그는 또 트럼프 대통령이 "변호인과의 사적인 대화 말고는 트윗이든 뭐든 수사에 대해서 절대 말하지 않는 게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robert mueller

리처드 블루멘탈 상원의원(민주당, 코네티컷)은 NYT 보도 이후 특검 해임을 더 어렵게 하는 법안을 제정할 것을 상원 법사위원회에 촉구했다.

톰 틸스(공화당, 노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과 크리스 쿤스(민주당, 델라웨어) 상원의원이 발의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한 법안에는 "위법행위, 직무태만, 무능, 또는 이해상충"이 발생할 때에만 특검을 해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레이엄 의원과 코리 부커(민주당, 뉴저지) 의원의 또다른 법안은 특검을 해임하기 위해서는 광범위한 법적 절차를 거치도록 하는 내용이다.

28일, 콜린스 의원은 뮬러 특검 해임을 거의 불가능하게 만들 법안을 통과시키는 것이 "아마도 큰 해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법안에 대한 기존 입장에서 돌아선 것이다.

그는 "그런 법안들에는 약간의 헌법적 문제가 있다"면서도 "그러나 최근 보도를 보면 추가적인 보호장치를 시행하는 것이 큰 해가 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8월부터 이 법안을 추진했던 그레이엄 의원은 다시 한 번 이 법안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는 이날 "모든 특검을 보호하는 법안이 있으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현재 계류중인 법안들이 상원 법사위를 통과할 조짐은 여전히 별로 보이지 않고 있다.

* 이 글은 허프포스트US의 Trump May Have Wanted Him Gone, But Top Republicans Back Mueller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Photo gallery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