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8일 13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8일 13시 07분 KST

[29일 날씨] '하루종일 영하권' 추위 계속...서울 아침 -12도

월요일인 29일에는 내륙 대부분 지역이 하루종일 영하권에 머물며 맹추위가 계속되겠다. 일부 해안가와 제주 산지에는 눈이 내리겠다.

기상청은 이날 약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은 후 중국 북부지방에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다고 28일 예보했다.

이에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새벽부터 낮 사이에 기남부와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에는 눈이 오는 곳이 있겠으며 전라서해안은 30일 새벽까지 이어지겠다. 오후에는 서해안을 제외한 전국이 가끔 구름많겠다.

예상 적설량은 제주도산지(28일부터)에 5~10㎝, 전라서해안·울릉·독도에 2~5㎝(강우시 5㎜ 내외), 충남서해안·제주 1~3㎝, 경기남부·충청내륙·전라내륙·서해5도에 1㎝(강우시 5㎜ 미만) 정도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20~2도, 낮 최고기온은 -10~6도로 전날(28일)에 비해 2~5도 가량 다시 떨어지겠다.

전국 주요 도시의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2도 △춘천 -16도△대전 -10도 △대구 -8도 △부산 -5도 △전주 -7도 △광주 -5도 △제주 2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6도 △춘천 -4도 △대전 -2도 △대구 0도 △부산 3도 △전주 -2도 △광주 1도 △제주 3도가 되겠다.

특히 대기가 매우 건조한 가운데 추위가 이어지면서 화기 사용이 늘어남에 따라 화재발생 가능성이 높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0.5~2m, 동해 앞바다에서 1~2.5m로 일겠고, 서해 먼바다에서 최대 3m, 남해와 동해 먼바다에서 최대 4m로 일겠다.

이날 대부분 해상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어 풍랑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신경을 기울여야 한다.

이날 해안을 중심으로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이외 지역에서도 바람이 강한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한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인해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부·전북내륙·경북북부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으로 당분간 기온이 낮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매우 춥겠으니 건강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29일 지역별 날씨 예보.

-서울·경기: -17~-4도, 최고강수확률 30%

-서해5도: -7~-6도, 최고강수확률 60%

-강원영서: -20~-4도, 최고강수확률 20%

-강원영동: -17~-1도, 최고강수확률 10%

-충청북도: -26~-4도, 최고강수확률 20%

-충청남도: -11~-2도, 최고강수확률 70%

-경상북도: -14~1도, 최고강수확률 20%

-경상남도: -5~3도, 최고강수확률 20%

-울릉·독도: -5~-1도, 최고강수확률 60%

-전라북도: -10~-1도, 최고강수확률 60%

-전라남도: -6~2도, 최고강수확률 60%

-제주도: 0~6도, 최고강수확률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