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8일 12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8일 12시 57분 KST

프로농구 삼성 구단이 이상민과 서장훈에게 저지른 일

the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이상민(삼성 감독)과 서장훈(은퇴)이 현역시절 사용하던 등번호 11번을 영구결번으로 지정한다고 발표했다가 2시간 만에 철회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삼성 구단은 28일 "영구결번 당사자와 소통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면서 "추후 협의를 통해 영구결번과 관련한 내용을 확정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은 이날 오전 이상민과 서장훈이 삼성에서 쓰던 등번호 11번을 영구결번한다고 발표했다.

영구결번은 큰 영예다. 이상민 감독은 1997~1998 시즌 데뷔해 2007~2008 시즌부터 2009~2010시즌까지 삼성에서 3시즌을 뛰고 은퇴했다. 은퇴 후에는 2012년부터 삼성 코치를 맡았고, 2014년부터 현재까지 감독을 맡고 있다. 서장훈도 2002~2003 시즌부터 삼성으로 이적해 2006~2007 시즌까지 5시즌을 뛰었다. 삼성이 두 차례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는데 공헌했다

하지만 구단 영구결번으로 지정하기엔 너무 적은 기간을 뛴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다. 특히 이상민은 이미 친정팀인 전주 KCC가 그의 현역 시절 등 번호를 영구결번으로 지정했다. 두 선수가 공유한 등번호를 영구결번으로 결정한 사례도 드물다.

프로농구 역사상 영구결번 선수는 삼성 고(故) 김현준(10번), KCC 이상민, 추승균(4번), 원주 DB 허재(9번), 울산 모비스 김유택(14번), 우지원(10번), 서울 SK 문경은(10번), 전희철(13번), 고양 오리온 김병철(10번) 등 총 9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