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6일 12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6일 12시 59분 KST

박근혜 전 대통령 인터뷰에 최순실이 보인 반응

park geun hye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순실씨에게 속은 것 같다'는 취지로 말했다는 유영하 변호사의 '중앙일보' 인터뷰에 대해 최순실씨 쪽이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씨의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2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은 유 변호사가 바둑으로 따지면 자충수를 둔 것"이라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중앙일보와 한 인터뷰에서 "최순실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이 몇 번이나 '내가 속은 것 같다. 내가 참 많은 걸 몰랐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최씨에게 '이실직고하라'는 취지가 담겨있다"면서 "두 사람을 갈라서서 싸우게 하는 꼴인데 이는 검찰이 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씨의 선고 전 민감한 시기에 이뤄진 인터뷰가 재판부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검찰이 인터뷰 기사를 증거로 제출할까 봐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유 변호사는 인터뷰에서 "2016년 9월께 문제가 불거진 사업체인 '비덱'에 대해 박 전 대통령이 묻자 최씨가 '모른다'고 했고, 딸 정유라와 교제하던 신주평씨를 떼어놓기 위해 군대에 보내달라고 부탁했다"고 주장했다. 이 변호사는 "특정 변호인(유 변호사)의 추리가 들어가 있다"며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는 정씨가 임신했다는 이야기를 대통령에게 한 적이 없다. 전혀 안 맞는 이야기다"라며 "박 전 대통령이 비덱을 특정해 물어보지 않았고 당시 상황이 어떻게 됐는지 물어 최씨가 '들어가서 해명하겠다'고 말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터뷰 상당 부분 내용이 박 전 대통령의 진의를 그대로 전달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는 "(최씨가)박 전 대통령이 그런 말을 했으리라고 믿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최씨는 자신의 행동 때문에 박 전 대통령이 곤욕을 치르고 있는 점을 반성하고 있다. 원망은 전혀 하지 않는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