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6일 09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6일 09시 50분 KST

노선영이 올림픽 출전 여부를 결정 못하고 있다

the

다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출전권을 얻은 스피드스케이팅 여자대표팀 노선영이 올림픽 출전을 고심하고 있다고 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노선영의 소속팀(콜핑팀) 이승훈 감독은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심신이 지쳐있는 상태에서 모든 것을 내려놨는데, 다시 운동을 시작해야 하는 상황이 매우 괴로울 것이다"라며 "본인도 평창동계올림픽 출전 여부에 관해 결정을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만나 평창올림픽 출전을 설득할 계획이다"라며 "평창올림픽은 (2016년 세상을 떠난 쇼트트랙 전 대표팀)동생 노진규가 그토록 출전하고 싶었던 대회다. 사적인 감정과 힘든 것을 이겨내고 평창올림픽에서 멋진 은퇴 무대를 치를 수 있도록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노선영은 국내선발전에서 팀 추월 대표팀으로 선발됐지만 ISU 월드컵 1~4차 대회서 올림픽 개인 종목 출전 자격을 얻지 못해 평창행이 좌절됐다. 개인 종목 출전권이 없더라도 팀 추월에 나설 수 있다는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설명만 믿었던 게 화근이었다. 그러나 국제빙상경기연맹이 러시아 선수를 제외하면서 엔트리를 조정해 여자 1500m 경기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당연히 팀 추월 출전자격도 생겼다.

그는 선수촌에서 퇴촌한 뒤 언론과 인터뷰에서 연맹과 코치진, 동료 선수들에게 섭섭한 감정을 토로했다. 태극마크를 달지 않겠다는 공언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