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6일 09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6일 10시 40분 KST

20대가 문재인 정부를 떠나고 있다

the

'아이스하키 단일팀 논란'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 직무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율이 한국갤럽 조사 기준으로 역대 최저치를 경신했다. 20대들이 지지를 철회하고 있는 현상이 2주 연속 관찰됐다.

갤럽이 지난 23~25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해 26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를 보면,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해 64%가 긍정 평가했다. 지난주부터 3%포인트 낮은 수치다. 지난해 9월 말 조사 당시 기록한 지지율 65%가 갤럽 조사상 최저치였다. 부정 평가 비율은 27%로 전주(24%)보다 3% 포인트 올랐다.

젊은 층에서 지지율 하락폭이 매우 컸다. 19~29세 지지율은 68%로 전주(75%)보다 7% 포인트 하락했다. 2주전(81%)과 비교하면 13% 포인트나 떨어졌다. 30대(82%→81%), 40대(75%→73%), 50대(63%→59%)에서 소폭 하락했고, 60대 이상도 50%에서 44%로 비교적 하락 폭이 컸다.

지역별로는 대전·세종·충청(66%→56%)과 광주·전라(90%→81%)가 큰 폭으로 하락했다. 대구·경북(45% 동일)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도 전주보다 지지율이 조금 낮아졌다.

부정평가 이유 1위는 '단일팀 논란'이었다. '평창 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동시 입장'(25%),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14%), '친북 성향'(9%) 순이었다. 갤럽은 "긍정 평가 이유는 전반적으로 지난주와 비슷하지만,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1순위가 3개월 만에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에서 '평창 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동시 입장'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사람들은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5%), '개혁·적폐 청산'(14%),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2%) 등을 그 이유로 꼽았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44%, 자유한국당 12%, 바른정당 7%, 국민의당과 정의당 각 5%를 기록했다. 전주와 비교해 민주당은 2% 포인트가 떨어졌고 한국당은 3%포인트가 올랐다.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정당, 국민의당 통합반대파의 민주평화당 창당을 가정해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민주당 37%,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정당 17%, 한국당 10%, 정의당 5%,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정당 4%를 각각 기록했다.

이번 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갤럽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