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6일 05시 20분 KST

올림픽 직전 또 행정착오.. 빙상연맹 이어 이번엔 스키협회

OSEN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불과 보름 앞두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대한스키협회는 지난 25일 이번 올림픽에 출전할 스키와 스노보드 선수 명단을 확정, 발표했다. 알파인 종목에 남자 정동현(30, 하이원)과 김동우(23, 한국체대), 여자 강영서(21, 한국체대)와 김소희(22, 단국대) 4명을 출전시키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스키협회가 선수들에게 올림픽 선수 선발 및 구성 기준을 명확하게 설명하지 않으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올림픽에 출전할 것이라고 믿고 있던 경성현(28, 홍천군청) 김현태(28, 울산스키협회) 김설경(28, 경기도체육회) 이동근(23, 국군체육부대) 김서현(27, 대전스키협회) 5명이 탈락한 것이다.

당초 스키대표팀이 확보한 출전권은 국가 쿼터(남1,여자1)와 개최국 쿼터(남1,여1) 4장이었다. 그러나 협회는 자력으로 출전권을 따내는 선수들이 나올 수도 있다고 보고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국제스키연맹(FIS)은 올림픽 알파인 참가선수 기준을 상위 320명으로 제한하고 있다. 하지만 23일 FIS가 공개한 올림픽 출전 랭킹에서 우리 선수 중 가장 높은 순위는 정동현의 455위였다.

이에 스키협회는 탈락자에게 미리 대표팀 단복까지 지급해 논란을 부추겼다. 미리 탈락한다고 말해 사기를 떨어뜨릴 필요가 없었고 올림픽 출전 가능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이란 것이 스키협회의 설명이다.

더구나 탈락 통보를 받은 경성현은 2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한국 선수단 결단식에까지 참석했다.

선발 기준도 논란이다. 속도 종목(활강·슈퍼대회전) 대표로 선발된 김동우의 경우 활강 FIS 랭킹이 388위인 김설경보다 뒤지는 414위다. 또 탈락한 경성현의 기록이 김동우보다 나은 것으로 알려졌다. 스키협회는 김동우가 슈퍼대회전에서 더 낫다고 판단했다.

이번 스키협회의 올림픽 선수 선발 및 구성 기준과 관련한 논란은 앞서 발생한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의 노선영(29) 논란과 맞물려 체육협회의 미숙한 행정으로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23일 빙상연맹은 올림픽 출전 규정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며 노선영의 여자 팀 추월 출전 무산 소식을 발표해야 했다.

빙상연맹은 개인전 출전 자격이 없어도 팀 추월 출장이 가능한 것으로 파악, 노선영은 개인전보다는 팀 추월 훈련에 집중했다. 하지만 국제빙상연맹(ISU)는 개인전 출전 자격을 갖춘 선수만 팀 추월에 나갈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노선영은 1500m 랭킹 32위에 올라 있다. 그러나 평창올림픽 출전권은 30위까지만 주어진다. 결국 노선영의 올림픽 출전은 좌절됐고 지난 4년의 노력은 물거품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