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5일 11시 53분 KST

'통일'에 대한 20대의 부정적 인식은 모든 연령대 중 최고다

뉴스1

20대(만 19세~만29세)의 절반 이상이 통일에 대해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밖의 연령대에서는 통일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절반 이상으로 나타났다.

통일연구원은 지난달 말 '통일 이후 통합방안: 민족주의와 편익을 넘어선 통일담론의 모색'이라는 제목의 연구총서를 발간했다. 이에 따르면 "남북이 한민족이라고 해서 반드시 하나의 국가를 이룰 필요는 없다"는 항목에 동의한 비율은 전체 응답자의 41.1%였고, 반대는 23.6%에 그쳤다.

이에 동의한 세대별 비율을 보면 20대 49.7%, 30대 43.8%, 40대 43.8%, 50대 37.2%, 60대 이상 34% 등이었다. "남북이 반드시 통일되어야 한다는 것이 나의 소망"이라는 조사 항목에 대해서도 20대의 비율은 13.7%에 불과, 50대 32.2%와 60대 이상 30.3%에 비해 확연히 낮았다.

"남북한이 전쟁 없이 평화적으로 공존할 수 있다면 통일은 필요 없다"는 항목에 대해서는 20대의 62.3%가 동의했다.

통일을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세대별 격차가 벌어졌다. 20대는 "전쟁 위험을 없앨 수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으나 60대 이상은 "같은 민족이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연구를 진행한 이상신 통일연구원 부연구위원은 "그동안 왜 통일이 필요한지에 대한 제대로 된 답이 없었다. 한민족이니까 통일해야 한다는 감성적 민족주의 정서에 대한 호소가 전부"라고 전했다. 이 위원은 "이 조사를 통해 '민족공동체 통일방안'이라는 개념 자체가 상당히 낡았음을 알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 설문조사는 통일연구원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해 6∼7월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