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5일 05시 23분 KST

[어저께V] '골든슬럼버' 강동원, 유행어 마스터→귀여움 장착완료

"1위 가즈아~!"

배우 강동원에게 이런 모습까지 있을 줄은 몰랐다. 강동원이 여러가지 유행어와 애교들을 선보이며 연속캡처를 하게 만들었다.

지난 24일 오후 네이버 V라이브를 통해 영화 '골든슬럼버' 무비토크가 방송된 가운데 배우 강동원이 김성균, 김의성, 김대명, 노동석 감독과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강동원과 김성균, 김대명은 동갑내기 사이. 강동원은 "김성균이 지난 영화에선 내 등짝에 칼을 꽂는 역할이었다. 이번엔 친구로 만나 기쁘다"며 "김성균과 반말을 하기로 했었다. 그런데 오랜만에 만나니 까먹고 존댓말을 하기도 했다"고 돈독한 친분을 드러냈다. 김대명 역시 "회식도 정말 자주했다. 촬영이 끝나고 아쉬워서 한잔씩 했다. 즐거웠다"고 말했다.

강동원은 김의성과도 끈끈한 의리를 자랑했다. 두 사람은 이번에 세 번째 호흡을 맞추는 것. 김의성은 "이번에 영화가 끝나고 더 많이 친해졌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V라이브 방송은 포털사이트에서 높은 실시간 검색어를 기록한 것은 물론 수많은 하트수를 기록했다. 이에 배우들과 노동석 감독은 시청자들에게 하트를 보내는가하면 유행어 "가즈아~!" "내 마음 속에 저장"까지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무엇보다 강동원은 절친들과 함께 있으니 한층 편안한 모습을 선보이며 다양한 애교를 부렸다. 제대로 여심저격을 한 것이다. 그러면서도 그는 "7년 전 원작을 보고 직접 영화화를 제안했다"고 영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골든슬럼버'는 오는 2월 14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