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4일 16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4일 16시 18분 KST

신사동호랭이가 '회생 신청'에 대해 입을 열었다[전문]

현아의 '버블팝', EXID '위아래' 등을 작곡한 신사동호랭이가 법원 회생신청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신사동호랭이는 앞서 17억 원의 채무로 회생 절차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d

신사동호랭이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늘 저의 회생신청과 관련해서 기사가 나왔다. 좋지 않은 일로 기사가 나가게 되어 죄송하고, 걱정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사 내용대로 "지인과의 동업 관계에서 보증형태의 채무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서 "회생을 신청하면 기사화될 수 있다는 걱정에 주저하였지만 어떤 형태의 채무라 해도 저의 책임이라 받아들이고, 강한 변제 의지를 가지고 용기를 내어 신청하게 됐다"라며 "일부 탕감이나 파산을 목적으로 (회생을) 신청하지 않았다"라고도 말했다.

신사동호랭이는 끝으로 "앞으로 좋은 곡으로 찾아뵙겠다"며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글을 마쳤다.

아래는 신사동호랭이의 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신사동호랭이 입니다. 오늘 저의 회생신청과 관련해서 기사가 나왔습니다. 좋지않은 일로 기사가 나가게 되어 죄송하고, 걱정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기사에 나온 내용대로 지인과의 동업 관계에서 보증형태의 채무가 발생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엔 이 부분을 받아드리기 너무 힘들었고, 이 상황이 벌어지게된 이유를 찾고 싶었습니다. 제 지인의 책임이다 라고 생각하며 합리화를 하고 싶었고, 그래야 마음이 조금이라도 편할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이 상황에 대한 원인은 저 본인에게 있다는것을 느끼게 되었고, 인정하게 되었습니다.

회생을 신청하면 기사화 될 수 있다는 걱정에 주저하였지만 어떤형태의 채무라 해도 저의 책임이라 받아들이고, 강한 변제 의지를 가지고 용기를 내어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저는 발생한 채무의 전액을 변제할 목적으로 기간 조율에 초점을 맞춰서 회생을 신청하였지 일부 탕감이나 파산을 목적으로 신청하지 않았습니다. 간혹 회생신청을 파산으로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으실것 같아서 말씀드리오니 오해 없으시길 부탁드립니다.

앞으로 저 좋은 곡으로 찾아뵙겠습니다.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