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4일 11시 27분 KST

류여해가 '인권침해 당했다'며 홍준표를 상대로 인권위에 진정서를 냈다

뉴스1

당에서 제명된 류여해 전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홍준표 대표를 상대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류 전 최고위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와 몇분의 당원이 함께 홍준표 대표를 인권위에 진정했다"는 글과 함께 관련 사진을 올렸다.

류 전 최고위원에 따르면, 진정 사유는 "헌법이 보장하는 인간의 존엄권, 행복추구권, 인격권, 평등권 등을 침해하였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인권위가 홍대표의 인권침해 행위를 공정하고 신속하게 조사하겠지요?"라며 "관심 갖고 지켜봐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2

한편 국가인권위가 접수받고 있는 인권침해 '진정 사유'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 「초·중등교육법」제2조, 「고등교육법」제2조와 그 밖의 다른 법률에 따라 설치된 각급 학교, 「공직자윤리법」제3조의2제1항에 따른 공직유관단체 또는 구금ㆍ보호시설의 업무 수행(국회의 입법 및 법원ㆍ헌법재판소의 재판은 제외한다)과 관련하여「대한민국헌법」제10조부터 제22조까지의 규정에서 보장된 인권을 침해당하거나 차별행위를 당한 경우.

* 법인, 단체 또는 사인(私人)에 의하여 평등권 침해의 차별행위, 즉 합리적인 이유 없이 성별, 종교, 장애, 나이, 사회적 신분, 출신지역, 출신국가, 출신민족, 용모 등 신체조건, 혼인여부, 임신 또는 출산, 가족상황, 인종, 피부색, 사상 또는 정치적 의견, 효력이 실효된 전과, 성적(性的) 지향, 학력, 병력(病歷) 등을 이유로 차별행위를 당한 경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