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4일 05시 34분 KST

'베트남 히딩크' 박항서가 카타르전 승리 후 전한 소감

KUNSHAN, CHINA - JANUARY 11: Team Vietnam manager Hang-Seo Park looks prior to the AFC U23 Championship China 2018 Group D match between South Korea and Vietnam at Kunshan Sports Center on 11 January 2018, in Kunshan, China. (Photo by Power Sport Images/Getty Images)
Power Sport Images via Getty Images
KUNSHAN, CHINA - JANUARY 11: Team Vietnam manager Hang-Seo Park looks prior to the AFC U23 Championship China 2018 Group D match between South Korea and Vietnam at Kunshan Sports Center on 11 January 2018, in Kunshan, China. (Photo by Power Sport Images/Getty Images)

연일 기적을 써내려가고 있는 '베트남의 히딩크' 박항서 감독이 카타르전 승리 후 소감을 밝혔다.

지난 23일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은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서 카타르에 승부차기 끝에 결승에 올랐다. 박 감독은 중앙수비수 대신 공격수를 투입하는 '히딩크식 전술'로 패색이 짙던 경기를 연장전으로 이끌었다. 승부차기 끝에 베트남은 결승에 올랐다.

경기 후 박 감독은 AFC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토너먼트 전에 우리가 팀으로서 특별한 것이 있다고 말했었다"면서 "카타르전의 결과는 선수들의 땀과 노력으로 이뤄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23명의 선수들 전원에게 엄청난 투쟁심을 보여 베트남 사람들을 실망시키지 말라고 말했는데 그들은 국민들을 실망시키지 않았다"라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한편 이 경기에 이어 열린 4강전에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에 연장전 끝에 1-4로 패했다. 베트남과 우즈베키스탄의 결승전은 26일 오후 5시(한국시각) 열린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