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3일 15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3일 18시 04분 KST

'베트남 히딩크' 마법의 끝을 알 수 없다

'베트남의 히딩크' 박항서 감독이 연일 기적을 써내려가고 있다. 그가 이끄는 베트남 U-23(23세 이하) 대표팀은 23일 카타르와 4강전에서 극적인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진출했다. 베트남은 종료 2분전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린 뒤 승부차기 끝에 승리하는 명승부를 연출했다. 박 감독은 중앙수비수 대신 공격수를 투입하는 '히딩크식 전술'로 패색이 짙던 경기를 연장전으로 이끌었다.

the

베트남은 이날 오후 5시(한국시각) 중국 창저우 올림픽 센터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전반 39분 카타르에게 페널티킥을 허용해 선제골을 내줬다.

1-0으로 끌려가는 시간이 길어지자 박 감독은 후반 16분 중앙수비수를 빼고 공격수를 투입하는 초강수를 뒀다. 이 작전은 8분 뒤 동점골로 이어졌다.

경기는 종료를 앞두고 명승부로 흐르기 시작했다. 후반 42분 카타르가 왼쪽 크로스에 이은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역전골을 터트렸다. 경기 종료가 코 앞이었다. 그러나 마법의 팀 베트남은 1분 뒤 재동점골을 터트리며 경기를 연장전으로 이끌었다.

연장전에서 양팀은 공방을 주고 받았지만 득점하지 못했다.

승부차기 선축은 카타르였다. 카타르는 첫 골을 성공시켰다. 베트남은 실패했다. 하지만 골키퍼 부이 티엔이 카타르의 두번째, 다섯번째 킥을 막아내면서 4-3으로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이 경기에 이어 열린 4강전에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에 연장전 끝에 1-4로 패했다. 베트남과 우즈베키스탄의 결승전은 26일 오후 5시(한국시각)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