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3일 09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4일 04시 49분 KST

청와대가 '평양 올림픽' 비난을 반박했다

뉴스1

청와대가 야권을 비롯한 일각에서 평창 올림픽을 '평양 올림픽'으로 비난하는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23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평창 올림픽과 관련된 입장문을 내고 "'평양 올림픽'이라는 딱지를 붙이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라며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 북한 선수단이 참가했고 북한 응원단이 왔으며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경기를 참관했지만 누구도 '평양 아시안게임'이라고 부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너와 내가 따로 있을 수 없다. 평화올림픽으로 가도록 마음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박 대변인은 "평창올림픽은 서울 올림픽 이후 30년만의 경사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올림픽 성공을 바라마지 않을 것"이라며 "동계올림픽을 준비해 온 강원도민과 평창·강릉 주민, 2만여 자원봉사자, 선수단의 노고는 특별히 치하받아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또 "불과 한 달 전까지만 해도 한반도에는 일촉즉발의 긴장이 감돌았고 올림픽 성공은 고사하고 제대로 개최할 수 있을까 하는 우려도 컸다"며 "문재인 정부의 '대화를 통한 한반도 위기 해소' 노력은 북한의 올림픽 참가로 이어졌고, 평창올림픽은 한반도 평화를 넘어 동북아와 세계 평화를 앞당길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그래서 평창올림픽은 '평화올림픽'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야권을 비롯한 일각에서는 평창올림픽 남북 단일팀과 한반도기 등을 둘러싸고 '평창올림픽이 아닌 평양올림픽'이라는 비난을 한 바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