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2일 06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2일 06시 04분 KST

검찰이 MB 형 이상득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특활비) 상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22일 국정원으로부터 불법자금 수수와 관련해 이상득 전 의원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the

검찰은 이날 오전 이 전 의원의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원세훈 전 원장이 국정원 자금을 사적으로 유용한 혐의를 수사하던 과정에서 국정원의 자금이 청와대로 불법적으로 전달된 단서를 포착하고 지난 12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시작으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 전 의원에게도 국정원 자금이 흘러들어간 정황을 포착하고 이날 전격 압수수색에 나섰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