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1일 13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1일 13시 01분 KST

트럼프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치사를 부탁했다

Kevin Lamarque / Reuters
U.S. President Donald Trump gestures during a visit to H&K Equipment Company in Coraopolis, Pennsylvania, U.S., January 18, 2018. REUTERS/Kevin Lamarque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남북대화가 본인 덕택이라는 점을 대대적으로 알려달라 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통화에서 문 대통령을 “대통령 각하(Mr. President)”가 아닌 “재인(Jae-in)”이라고 부르며 남북대화가 자신이 조성한 대북압박 기조 덕분임을 공개적으로 인정해달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과의 통화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내가 북한에 대해 확고하고 강력하며 우리의 절대적인 '힘'을 강조하지 않았다면 지금 북한과 한국이 대화와 회담을 추진할 수 있었겠냐"라고 적었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내외신 기자간담회에서 “남북대화 성사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