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1일 11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1일 11시 25분 KST

네이버가 댓글 조작 의혹을 밝히겠다며 경찰 수사를 자청했다

Bloomberg via Getty Images
Naver Corp. signage is displayed on a glass window at the company's headquarters in Seongnam, South Korea, on Tuesday, April 28, 2015. Naver, the parent company of Line Corp., operator of Japan's most popular instant-messaging platform, is scheduled to report first-quarter results on April 30. Photographer: SeongJoon Cho/Bloomberg via Getty Images

네이버가 경찰에 '뉴스 서비스 댓글이 조작되고 있다'는 의혹을 수사해달라고 의뢰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네이버는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올라온 네이버 뉴스 서비스에 대한 댓글조작 의혹을 투명하게 밝히고자 분당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20일 밝혔다.

1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포털사이트, 특히 '네이버'안의 기사에 달린 댓글 중 상당수가 조작으로 강력히 의심되는 정황들이 너무나 많이 발견되고 있다"며 "매크로 및 프로그램 등으로 추정되는 비정상적인 댓글 및 추천 현상, 그리고 네이버 내부의 도움이 있다고 의심되는 현상이 많이 있다"고 주장했다.

청원인은 지난 18일 오후 10시 연합뉴스가 보도한 평창겨울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 관련 기사를 구체적으로 언급하며 댓글과 추천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해당 기사에 달린 댓글 중 한반도기 입장과 단일팀 구성에 비판적인 댓글("문체부 청와대 여당 다 실수하는거다. 국민들 뿔났다!!!”)에 추천(좋아요)이 빠르게 늘어나는 과정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첨부했다. 21일 오후 4시 현재 2만5000여명 이 청원에 동의했다.

'뉴시스'는 "네이버에 확인한 결과, 해당 기사는 모바일 메인뉴스 최상단에 노출된 이력이 있었다. 이에 따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카페, 블로그)로 해당 기사가 공유·확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중앙일보'에 따르면, 네이버는 "우리가 직접 조사해 해명하더라도 믿지 않을 것 같다"며 "외부 전문기관을 통해 명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받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만약 특정 집단이 접속 IP를 조작하는 등 불법적인 방식으로 네이버 댓글을 작성하고 여론에 영향을 미치려고 한다면 업무방해죄에 해당된다고 보고 있다. 네이버가 뉴스 댓글 조작 의혹과 관련해 외부에 수사를 의뢰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해당 수사는 네이버 본사 관할 경찰서인 경기 분당경찰서가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