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1일 05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1일 05시 52분 KST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남북 단일팀이 확정됐다

북한 선수 22명이 다음달 9일부터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한다.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성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에는 예상보다 두배 많은 북한 선수 12명이 참여하기로 확정됐다.

'IOC'에 따르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남북 올림픽 참가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북한 선수단의 규모로 46명을 승인했다. 선수 22명, 임원(코치 포함) 24명이다. 북측 기자단 21명도 온다. 당초 선수 10명과 임원 10명 등 총 20여명으로 구성될 것이라는 전망을 크게 웃돌았다.

ioc korea

북한 선수들은 올림픽에서 5개 종목에 출전한다. 올림픽 사상 첫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에는 우리 선수 23명에 북한 선수 12명이 가세한다. 5∼6명이 합류할 것이라는 예상보다 두배가량 많다. 엔트리는 총 35명으로 타팀보다 12명 많다. 경기당 출전 엔트리 22명으로 같다. 북한 선수 3명이 매 경기 출전하는 조건이다.

피겨스케이팅 페어에서 자력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하고도 출전 신청을 하지 않아 출전권을 일본에 넘긴 렴대옥-김주식도 평창에서 뛸 수 있게 됐다.

쇼트트랙에선 남자 1500m의 정광범과 500m의 최은성이 와일드카드(특별출전권)를 받아 평창에 온다.

크로스컨트리 스키에선 한춘경, 박일철 두 남자 선수와 리영금 등 세 선수가 와일드카드를 얻었다. 알파인 스키에서도 최명광, 강성일, 김련향 등 세 선수가 출전한다.

남북한은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에서 ‘KOREA’라는 이름으로 한반도기를 들고 행진한다. 2명의 기수는 남북에서 각각 선발한 남자 선수 1명과 여자 선수 1명으로 구성된다.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은 한반도 기가 그려진 특별 유니폼을 입는다. 단일팀의 영문 축약어는 ‘COR’이다. 불어 ‘COREE’에서 약칭을 따와 ‘COR’로 결정했다. 우리나라의 공식 국가명의 영문 약칭은 ‘KOR’, 북한의 영문 약칭은 ‘DPRK’다.

국가 연주 시에는 ‘아리랑’이 울려 퍼진다.

바흐 IOC 위원장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올림픽 스포츠 통합의 힘을 보여주는 위대한 상징이 될 것”이라고 평했다.

북한 선수단은 2월 9일 평창동계올림픽 개막 8일 전인 2월1일 올림픽 선수촌에 입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