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20일 06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20일 06시 00분 KST

남북 연락관이 '北 예술단 점검단 파견 취소' 논의한다

뉴스1

북한이 20일로 예정됐던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방남 계획을 19일 저녁 전격 취소한 가운데 통일부는 "남북연락관 간 정상근무 개시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20일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오전 9시 30분, 남북 연락관 간에 정상 근무 개시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이날 북측 평창 파견 예술단 사전점검단의 방남(訪南) 일정을 다시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측은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라며 "주말에도 판문점 연락관이 정상근무를 하기로 했으니 관련 사항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 15일 북한의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에서 북측이 삼지연 관현악단 140여명으로 구성된 대규모 예술단을 평창 올림픽 기간에 파견해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을 2회 진행하기로 협의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연합뉴스는 '현송월이 김정은의 옛 애인'이라는 소문이 일각에서 계속 나오는 것이나, 대북 여론의 악화로 예술단 사전 점검단의 안전 문제를 북측이 우려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