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9일 11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19일 11시 36분 KST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많이 떨어졌다

the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서 발언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의 1월3주 여론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을 긍정평가한 비율이 67%에 그쳤다. 오차범위(±3.1%포인트) 안이긴 하지만, 1월2주 조사(9~11일)보다 6%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지난해 9월4주 여론조사 당시의 긍정평가율 65%에 이어 두번째로 낮다.

갤럽이 지난 16~18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진행해 19일 공개한 여론조사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를 보면, 문 대통령의 직무 수행에 대해 67%가 긍정 평가했고 24%는 부정 평가했다. 2주 전 조사에 비해 긍정평가는 6%포인트 하락했고, 부정평가는 7%포인트 상승했다.

연령별로 보면 지지율 하락을 이끈 건 40대 이하였다. 연령별 긍정률을 보면 20대(81%→75%), 30대(89%→82%), 40대(84%→75%)의 하락폭이 50대(66%→63%), 60대이상(55%→50%)보다 상대적으로 컸다.

이념성향 보수층, 지역별로는 대구·경북권과 서울·수도권에서 지지율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보수층 긍정평가는 52%에서 42%로 10%포인트 내려갔다. 서울(74%→67%), 인천·경기(77%→69%)도 대구·경북(58%→45%) 못지 않게 하락했다.

부정평가 이유(240명·자유응답) 응답 중 ‘'평창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5%)이 새로 등장했다. '가상화폐 규제'라는 답은 1%에 불과했다. 긍정평가 이유(674명·자유응답) 응답 중 ‘개혁·적폐 청산’(14%)은 1월2주보다 5%포인트 올랐다.

이번 조사의 자세한 내용은 갤럽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