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9일 07시 02분 KST

유시민이 '전문가도 아닌데 가상화폐 비판한다'는 지적에 한 말

유시민 작가는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정재승 교수와 '비트코인'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날 유 작가의 '비트코인' 관련 토론은 '뉴스룸'에서 끝나지 않았다. 이후 방송된 '썰전'에서도 박형준 교수와 함께 '비트코인'에 대한 토론을 이어갔다.

18일 방송된 '썰전'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을 주제로 진행됐다. 박 교수는 "청와대 입장이 자꾸 바뀐다"라며 "정부 입장은 이미 폐지를 마음에 두고 시나리오를 밟고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ronaldo

또 박 교수는 "원래 블록체인 활성을 위한 수단으로 화폐 기능을 해야 하는데, 화폐 기능이 사라지고 투자 대상이 되는 상품이 된 셈이다"라며 "그러나 그게 투기이든 투자이든 상품은 거래하게 해 줘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드러냈다.

이에 유 작가는 "마약도 상품인데 거래 못하게 한다"라며 "암호화폐는 사회적 기능이 없고, 투기는 광풍처럼 번진다. 당연히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재승 교수는 유 작가에 "블록체인이 뭔지도 모르면서 암호화폐를 이야기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박 교수는 이를 언급하며 "가상화폐 전문가가 아니시니까"라고 말했고, 유 작가는 "꼭 전문가이고 꼭 다 알아야지만 비판할 자격이 있냐"고 반문했다.

박 교수는 "그렇다고 본다"고 답했고, 유 작가는 "17세기 네덜란드 튤립 투기를 분석할 때 우리가 꼭 식물학을 알아야 하냐, 무슨 부동산 투기 문제를 다룰 때 지질학과 건축학을 꼭 알아야 비판하냐"며 "비트코인을 둘러싸고 벌어진 투기 광풍을 분석하는데 블록체인 기술을 알아야 하냐"고 대꾸했다.

ronaldo

유 작가가 계속 '가상화폐는 도박'이라고 주장하자 박 교수는 "전 세계가 공통 규제한다면 가능하지만, 우리만 거래소를 없앤다고 규제가 되겠냐"며 "그래도 (유 작가처럼) 과격한 발언을 해야 조심하게 되고, 사회적 이슈가 되어야 문제를 바라볼 수 있게 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 작가는 "과격한 주장이 필요하다고 해 줘서 고맙다"고 말해 분위기를 누그러뜨렸다.

한편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썰전'은 전국 유료가구 기준 4.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6.8%까지 올랐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