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9일 05시 26분 KST

항공권은 이때 사야 가장 싸게 살 수 있다

항공권, 언제 사야 가장 싸게 살 수 있을까?

스카이스캐너가 최근 2년간 항공권 구매내역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한국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항공권은 출발 21주 전에 가장 저렴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최소 출발 7주 전에는 예약해야 평균 가격보다 싸게 구매할 수 있다.

the

평균적으로는 출발 21주 전이 제일 저렴하지만 국가 별로는 약간의 차이가 있다. 일본은 9주 전, 베트남은 18주 전이 가장 저렴했다. 반면 영국과 미국은 23주 전에 구입하는 것이 제일 저렴해 장거리 노선일 경우 더 일찍 구입하는 게 유리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추석 연휴와 같이 해외여행이 몰리는 기간은 항공권 가격이 이미 높은 상태로 나오는 경우가 많아 일찍 예매한다고 싸게 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다만 인기 여행지들은 항공사에서 노선을 증편하면서 중간에 항공권 가격이 내려가는 경우가 더러 있기 때문에 이 기간을 노려야 한다.

출발일자에 따라서도 항공권 가격은 크게 달라졌다. 가장 싸게 구입할 수 있는 달은 전통적인 비수기인 3월이며 그 다음으로 저렴한 월은 11월이다. 반면 휴가철이자 성수기인 8월은 평균보다 10% 더 비싼 항공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다만 여기에서도 도시의 특성에 따라 차이가 있다. 오사카와 삿포로는 11월이 더 저렴했지만 오키나와는 3월이 더 쌌다. 베트남의 다낭과 하노이와 필리핀 세부는 11월이, 태국 방콕과 필리핀 칼리보(보라카이)는 3월에 가는 것이 가장 합리적이다.

the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