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9일 08시 50분 KST

오바마가 미셸에게 보낸 생일카드는 뭉클하다

전 미국 대통령 버락 오바마가 미셸 오바마에게 보낸 생일 카드는 정말로 뭉클하다.

지난 수요일, 오바마는 54번째 생일을 맞은 아내이자 '절친'에게 보낸 카드 내용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했다.

당신은 내 아내, 우리 아이들 엄마는 물론 내 절친입니다. 난 당신의 의지, 당신의 우아함, 당신의 집념을 사랑합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당신을 더 사랑하게 됩니다. 생일 축하해요. @MichelleObama.

미셸도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이 보낸 "아름다운 꽃다발"에 답례했다. 그녀는 또 자기 생일을 축하해 준 다른 "수많은 사람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사무실에 들어서는 순간 이 아름다운 꽃다발을 발견했어요. 고마워요 @BarackObama. 당신은 내 절친이자 나의 가장 열렬한 팬이에요. 당신으로부터 편지나 꽃다발은 받는 건 언제나 기뻐요. 그리고 카드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생일 축하해 주신 여러분에게도 감사드립니다. 여러분의 사랑이 정말로 큰 힘이 됩니다. 사실 생일은 달콤씁쓸할 수도 있지요(54세!). 그러나 희망, 배려, 따뜻함으로 가득한 여러분의 메시지를 보며 크나큰 축복과 은혜에 감사합니다.

지난 10월, 오바마는 사전에 녹화한 동영상 메시지로 25주년 결혼기념일을 축하했다. 필라델피아에서 당시 회의 참석이던 아내를 위한 깜짝 이벤트였다.

그는 동영상을 통해 "당신이 나라는 인간과 25년 동안 잘 참고 살아줬다는 사실이 당신이 얼마나 인내심 많은 훌륭한 천사인지를 증명합니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의 생일 카드 이야기에 대한 트위터 반응도 매우 훈훈했다.

캡션: 오바마와 미셸이 서로를 '절친'으로 여긴다는 사실 때문에 마음이 흐뭇하고 뭉클하다.

캡션: 솔직히 나도 오바마와 미셸 사이의 그런 사랑을 원한다.

캡션: 오바마가 미셸을 바라보듯 당신을 바라보는 남성을 찾으면 된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Photo gallery미셸 오바마의 매력 15 See Gallery

kakao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