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8일 16시 10분 KST

쇼트트랙 심석희, 코치에 폭행당해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

뉴스1

2018 평창겨울올림픽 금메달 후보로 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여자 대표팀 코치로부터 폭행을 당해 선수촌을 이탈했다 다시 복귀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빙상계 관계자는 "심석희가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코치와 불화로 지난 16일 진천선수촌을 이탈했다가 오늘 복귀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여자 대표팀 코치가 심석희에게 손찌검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평창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심석희의 페이스가 잘 올라오지 않으면서 그동안 담당 코치와 마찰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코치는 심석희를 어릴 때부터 지도해온 지도자로, 현재 폭행으로 직무정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심석희는 평창겨울올림픽에서 개인전은 물론 계주 우승의 핵심 역할이 기대되는 선수로,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계주 금메달, 1,500m 은메달, 1,000m 동메달을 따낸바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