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8일 05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18일 05시 00분 KST

정두언이 밝힌 MB가 성명을 발표한 이유

뉴스1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에 대해 “MB가 자신에 대해 모든 것을 알고 있는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진술로 급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17일 tbs 교통방송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해 “키맨은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아닌 김희중 전 부속실장”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김 전 부속실장이 집사 중의 집사다. 성골집사다"라며 "김백준 씨보다 더 돈 관리나 이런 걸 직접했다. 그런데 이번에 검찰 수사를 받았는데 구속이 안 됐다. 오늘 기사를 보니 김희중 씨가 다 털어놨다고 하더라. 돈 받은 걸 일부 달러로 바꿔서 해외 출장 때 줬고 또 영부인한테도 줬고”라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국정원 특활비 문제는 이현수 전 기조실장이 다 얘기한 것 아닌가. 그것과 같은 케이스다"라고 덧붙였다.

정 전 의원은 “이 사람이 과거 저축은행 사건에 연루돼 한 1년 정도를 (징역) 산 적이 있는데 출소하기 전에 부인이 자살했다. 못 기다리고”라며 “MB는 거기에 가기는커녕 꽃도 안 (보)냈다. 너 돈 받고 그랬지?(이러면서)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모습을 보였다. 김희중으로서는 정말 너무나 처절하게 배신감을 느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희중 실장이 자신이 알고 있는 모든 걸 얘기했다면 엄청난 카드를 검찰이 쥐고 있다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정 전 의원은 “당연하다. 게임 끝난 거다”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MB 쪽에서 대책회의 한 것은 김희중 실장 때문”이라면서 “(김 전 부속실장은) BBK, 다스, 특활비를 다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