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7일 10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17일 12시 40분 KST

유시민과 정재승이 JTBC 뉴스룸에서 가상화폐 토론에 나선다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논란을 두고 논쟁을 벌여온 유시민 작가와 정재승 카이스트(KAIST) 교수(바이오뇌공학)가 TV 토론에 나선다.

토론 사회자로 JTBC의 손석희 사장이 나선다.

정 교수는 17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는 18일 JTBC 뉴스룸에 나와 유시민 작가와 암호화폐(가상화폐)에 대해 토론한다"고 밝혔다.

the

앞서 유 작가는 12일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암호화폐를 “허황된 신기루”, “17세기 튤립 버블의 21세기형 글로벌 버전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고 밝혔다.

이에 정 교수는 다음날인 13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유시민 선생님이 (발언의 수위가 센데 비해) 블록체인이 어떻게 전세계 경제시스템에 적용되고 스스로 진화할지 잘 모르시는 것 같습니다”라고 정면 반박했다.

유 작가와 정 교수는 지난해 tvN에서 방영한 ‘알쓸신잡’(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 시즌1에 나란히 출연한 바 있다.

kaka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