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1월 17일 09시 14분 KST

박유천 측이 '7년 전 반려견 사고'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뉴스1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지인으로부터 고소를 당했다. 박유천의 반려견이 7년 전 이 지인을 물었다는 이유다.

17일 연합뉴스는 단독으로 박유천의 지인 A씨가 "지난 2011년 박유천 자택 방문시 반려견에 눈 주위를 물렸다"며 박유천을 과실치상 혐의로 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A씨는 박유천의 어머니가 사과해 당시에는 고소하지 않았으나, 눈 주위 흉터를 제거하기 위해 지속적 치료를 받는 등 후유증이 계속되자 법적 절차를 진행했다고 한다.

박유천의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도 입장을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소속사는 "박유천은 매니저와 함께 병원에 방문해 사과하고 치료비를 지불했다"라며 "박유천은 그간 고소인이 지속적인 치료를 받은 부분 등 7년 동안 연락을 받은 적이 없었기 때문에 고소인이 내용증명으로 보내온 내용을 가족들과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경찰 조사를 통해 경위를 파악하고 사실관계 확인 후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kakao